광고

필립모리스, 식약처에 반박 “타르함량 단순비교 부적절”

가장 해로운 제품은 태우는 일반담배…식약처 평가 잘못됐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6/07 [15:52]

필립모리스, 식약처에 반박 “타르함량 단순비교 부적절”

가장 해로운 제품은 태우는 일반담배…식약처 평가 잘못됐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6/07 [15:52]

가장 해로운 제품은 태우는 일반담배…식약처 평가 잘못됐다

일반담배 소비 조장하는 식약처의 발표…“바람직하지 않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보다 더 많은 타르가 검출됐다는 발표를 내놓은 가운데, 전자담배 제조사인 필립모리스는 “식약처의 발표는 결국 유해물질이 훨씬 많이 발생하는 일반담배의 소비를 지속하도록 유도한다”며 “바람직하지 않다”고 정면반박했다. 

 

7일 필립모리스는 식약처의 발표에 대해 “궐련형 전자담배의 타르 함유량을 측정하고, 이를 기준으로 일반담배와의 유해성을 비교한 식약처의 평가는 잘못된 것”이라는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가 지난달 23일 아이코스 출시 1주년을 맞아 진행한 성과발표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앞서 식약처는 전자담배 3개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각각 △4.8mg △9.1mg △9.3mg로, 일부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반담배(0.1~8.0mg)보다 높았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면서 식약처는 “WHO 등 외국 연구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필립모리스는 식약처가 타르 수치를 통해 유해성의 근거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는 주장을 폈다. 

 

사측은 “타르는 불을 붙여 사용하는 일반담배에 적용되는 것이며, 연소가 발생하지 않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적용될 수 없다”며 구성성분이 질적으로 다른데도 배출총량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식약처 역시도 유해성과 관련해서는 “일반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생성되는 타르의 구성성분은 다를 수 있어 검출된 양 만으로 유해성을 단순비교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대해 필립모리스는 ‘타르는 담배규제의 확실한 근거가 아니기 때문에 측정할 필요가 없으며 타르수치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WHO(세계보건기구)의 보고서 내용을 인용하며 “식약처의 결론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감소 가능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과학적 연구 결과를 간과하는 것”이라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견해는 결국 궐련형 전자담배보다 유해물질이 훨씬 많이 발생하는 일반담배의 소비를 지속하도록 유도한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일반담배의 대체제품이지 금연보조제가 아니다”라고 설명을 이어갔다. 

 

필립모리스는 식약처의 이번 발표는 사실상 궐련형 전자담배가 유해물질을 적게 생성한다는 주장을 뒷받침 하는 내용이라 주장하며 “가장 해로운 제품은 태우는 일반담배다. 정부와 보건당국은 일반담배와 태우지 않는 제품 간의 차이를 사실적이고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전달해 흡연자들이 자신의 건강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 일침을 놓기도 했다.  

 

한편, 한국필립모리스는 지난달 23일 아이코스 출시 1주년을 맞아 진행한 성과발표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경고는 일반담배와 비슷한 수준이 아니라 전환을 유도하는 방향이 돼야 할 것이다. 근거로 활용된 자료는 부적합하다”며 보건복지부의 전자담배 경고그림 표시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밝힌 바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