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6.13지방선거] 원희룡, 무소속 출마…“체감할 수 있는 결과 낼 것”

소통 부족 자성…“현장의 바람과 의견 소홀했다는 지적 겸허히 수용”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14:01]

[6.13지방선거] 원희룡, 무소속 출마…“체감할 수 있는 결과 낼 것”

소통 부족 자성…“현장의 바람과 의견 소홀했다는 지적 겸허히 수용”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17 [14:01]

소통 부족 자성…“현장의 바람과 의견 소홀했다는 지적 겸허히 수용”

도정 공백 피해야…“늦지 않게 도민들께 일정 알릴 것”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무소속 출마를 전격 선언하고 제주도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원 지사는 17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의 4년은 제주의 성장을 도민 모두의 것으로 돌아가도록 하는데 집중하겠다. 도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결과를 반드시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4년 전 제주의 판을 바꾸라는 도민들의 기대에 압도적 지지를 받고 도지사가 됐다. 열심히 했고 청렴하게 했다. 공무원 편 가르기를 없애고 인사도 공정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4천억원의 차입 부채 탕감 △중산간 개발 제한 △외국인 투자영주권 제한 △제2공항 건설 △재활용품 분리배출 등 임기 동안 이룬 성과들을 언급했다.

 

원 지사는 "한편으로 기대에 못 미쳤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소통이 부족했다"며 "의견수렴이나 설명이 부족한 상태에서 정책이 추진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현장의 바람과 의견을 소홀히 했다는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반성했다.

 

또한 "고향을 떠나 생활하다가 도지사가 돼서 지역의 실정을 제대로 파악하고 지역의 사람들을 제대로 알아가는데 시간이 필요했다. 이 모든 것은 저의 문제고 저의 책임"이라며 "소통하겠다. 이제 도민속으로 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큰 정치에 도전하는 것은 제 평생의 목표다. 저 혼자가 아니라 제주도민과 함께 가겠다. 이런 저의 꿈이 도민 모두의 꿈이 되기를 바란다"며 "제가 더 잘하겠다. 한번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원 지사는 예비후보 등록 시점과 관련해 "도정의 각 책임자와 업무들에 대해 공백이 없는 방안을 점검하고 의논해서 합당한 시기에 너무 늦지 않게 도민들께 일정 알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MJ포토]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403일’ 땅 위 사람들에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