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직 사퇴…“文 대통령께 죄송한 마음”

2년 동안 선관위에서 문제제기 없어…“생각지도 못한 부분”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09:30]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직 사퇴…“文 대통령께 죄송한 마음”

2년 동안 선관위에서 문제제기 없어…“생각지도 못한 부분”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17 [09:30]

2년 동안 선관위에서 문제제기 없어…“생각지도 못한 부분”

靑 “선관위의 판단 존중”…사임서 수리할 듯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임기 만료 직전 '더좋은미래'에 5천만원을 후원한 것은 불법이라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판단에 따라 사퇴하기로 했다.

 

김 원장은 지난 16일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은 다시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선관위의 결정 직후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고 임명권자께 사의를 표명했다. 대통령께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선관위의 선거법 위반 해석에 대해서는 다소 인정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현직 국회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1천만원 이상 추가 출연하기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법을 위반한 것이라는 판단을 수용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그는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의 조치를 하지만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에는 물론 지난 2년 동안 선관위는 어떤 문제제기도 하지 않았다"며 "정말 문제가 될 줄은 생각도 못했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 원장은 "주어진 소명이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이겠지만 취임사에서 밝혔듯 공직을 다시 맡는 것에 대한 회의와 고민이 깊었다. 몇 해 전부터 개인적으로 공적인 삶을 내려놓고 싶은 마음에도 누군가와 했던 약속과 의무감으로 버텨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금감원장에 임명된 이후 벌어진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판단할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자신이 몸담았던 참여연대의 지적에 대해서는 "정당하고 옳은 것이었다"며 "그때 저는 이미 마음을 정했다. 다만 저의 경우가 앞으로 인사에 대한 정치적 공세에 악용되지 않도록 견뎌야 하는 과정과 시간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 저를 임명하며 의도하셨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돼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 문 대통령은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김 원장의 인사 검증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해외출장이나 후원금 부분은 우리가 검증을 할 때 내용 자체가 포함돼있지 않았다. 이후 문제가 돼 세밀히 검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인사·민정수석실 차원의 입장 표명에 대해서는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야당의 민정라인 총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언급할 부분이 없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