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주류·담배 뺀 인천공항 T1 사업권 반납한다…“6월 철수”

사드배치 후 적자폭 확대 및 임대료 부담 ‘발목’…“2020년까지 영업 지속 시 1.4조원 손실”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2/13 [17:58]

롯데면세점, 주류·담배 뺀 인천공항 T1 사업권 반납한다…“6월 철수”

사드배치 후 적자폭 확대 및 임대료 부담 ‘발목’…“2020년까지 영업 지속 시 1.4조원 손실”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8/02/13 [17:58]

롯데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결국 철수한다. 주류와 담배 사업권을 제외한 나머지 3개 사업권을 반납하고, 일부 매장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사드배치 후 늘어난 적자폭과 임대료 부담을 이겨내지 못한 것이다. 

 

롯데면세점은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T1) 면세점 사업권 중 일부 반납을 결정, 인천공항공사 측에 철수를 요청하는 공문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T1에서 보유하고 있던 4개 사업권 중 주류·담배 사업권(DF3)을 제외하고, 탑승동 등 나머지 3개 사업권(DF1, DF5, DF8)을 전체 5년 계약 중 절반이 만료되는 이달 말 이후 반납한다. 

 

공문을 접수한 인천공항공사는 3월 이후 롯데면세점에 대한 해지 승인 결정을 내리게 되며, 승인을 받은 롯데면세점은 120일 간의 연장영업 후 6월 중 철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절차상 승인을 받아야 하기는 하지만, 공항공사가 철수를 막을 수 없다. 

 

T1 내 주류·담배 매장은 적자에도 불구, 계속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인천공항공사의 피해와 공항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2015년 3월 이뤄진 3기 사업 입찰 당시 롯데면세점은 매년 50% 이상 신장하는 중국인 관광객 매출 성장세 등에 맞춰 임대료를 산정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중국 정부의 단체관광 제재에 따라 방한 중국인 관광객이 절반가량 감소,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입게 됐다는 것이다.

 

롯데면세점은 3기 사업 입찰에 참여하면서 ▲1년차 5059억원 ▲2년차 5160억원 ▲3년차 7740억원 ▲4년차 1조1611억원 ▲5년차 1조1843억원 등 5년간 총 4조1412억원의 임대료를 납부하겠다고 제출해 사업권을 따냈다. 이는 1기 사업기간(2001년 2월~2008년 1월) 4845억원, 2기 사업기간(2008년 2월~2015년 8월) 2조6억원을 훨씬 상회하는 금액이다. 

 

하지만 3기 사업을 시작한 후 2016년부터 2년간 약 2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롯데면세점은 2020년까지 영업을 지속할 경우 해당 사업기간 동안 약 1조4000억원의 적자를 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여기에 신규 시내면세점 특허 추가 정책에 따라 서울 시내면세점 4곳이 추가됐고, 올해 연말에는 3곳의 시내면세점 추가 오픈이 예정돼 있는 등 업체 간 경쟁도 치열해진 상황이다. 또 지난해 2월 특허수수료까지 큰 폭으로 오르면서 비용 부담이 커졌다. 

 

롯데면세점은 T1 매장에 근무 중인 100여명의 직영사원들을 본인 희망 근무지를 고려해 제2터미널과 서울 시내점 등으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오는 3월 직원 간담회를 실시하고, 5월 중에는 인력 배치계획을 최종 수립할 예정이다. 판촉사원들에 대해서는 향후 차기사업자와의 협의를 통해 인계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인천공항 T1 매장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기반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 강화 및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 확대에도 힘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35년 만에 ‘사람’ 버리고 ‘캐릭터’ 선택한 빼빼로
소비/트렌드
35년 만에 ‘사람’ 버리고 ‘캐릭터’ 선택한 빼빼로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빼빼로가 35년 만에 사람이 아닌 캐릭터를 광고 모델로 발탁해 눈길을 끈다. 롯데제과는 11월 11일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빼빼로의 광고모델로 카카오IX의 인기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를 적용,...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증자를 하든지 매각을 하든지’…MG손보, 경영정상화 촉구
금융/증권
‘증자를 하든지 매각을 하든지’…MG손보, 경영정상화 촉구
MG손해보험의 경영정상화가 올해 하반기 손보업계의 최대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MG손해보험지부(이하 노조)가 MG손보의 사실상 대주주인 새마을금고중앙회에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요...
문화
썸네일 이미지
‘국내 최대’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다음달 개막
문화
‘국내 최대’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다음달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단편영화제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ASIFF)가 다음달 1일부터 6일간 서울 씨네큐브 광화문과 CGV피카디리1958에서 열린다. 올해로 16회를 맞은 이번 영화제에는 경쟁부문 출품 공모에 123개국 58...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확 바뀐 '제네시스 G70'…12.3인치 3D 클러스터 등
자동차
확 바뀐 '제네시스 G70'…12.3인치 3D 클러스터 등
운전자 눈 인식, 주행정보 입체로 구현스마트 전동식 트렁크, 공기 청정 모드 등 신규 적용19인치 스포츠 휠 추가, 기존 18인치 휠 컬러 개선  제네시스가 17일 12.3인치 3D 클러스터 등을 새롭게 적용한 2019년형 G70을 출시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골든브릿지투자증권, 기관경고에 인수는 ‘깜깜’
금융/증권
골든브릿지투자증권, 기관경고에 인수는 ‘깜깜’
1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열린 제재심의위원회에서 골든브릿지투자증권에 기관경고 조치를 결정했다. 금감원 뿐만 아니라 금융위원회는 오는 24일 개최되는 정례회의에서 골든브릿지투자증권에 대한 ...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BHC 가맹점協 배제 국감서 질타… 김상조 “을 협상력 높여야”
소비/트렌드
BHC 가맹점協 배제 국감서 질타… 김상조 “을 협상력 높여야”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최근 울산의 한 가맹점에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과 관련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갑을관계를 해소하려면 을들의 협상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페이백·불법대출…농협중앙회 답 없는 ‘모럴 헤저드’
금융/증권
페이백·불법대출…농협중앙회 답 없는 ‘모럴 헤저드’
농협중앙회, 임직원 대상 0%대 금리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역농협조합에 대한 감사 체계 부실, 고객 돈 횡령 사건 낳아 캐나다 210억 불법대출 의혹 관련 세무조사 진행   우리나라 ...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금융/증권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 우리, NH농협, IBK기업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들의 비대면 전세자금대출이 중단됐다.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9월 취업자 4만5000명 증가(?)…'구직단념'은 7만명 늘어
사회일반
9월 취업자 4만5000명 증가(?)…'구직단념'은 7만명 늘어
9월 취업자수가 4만5000명 증가했다. 취업자는 늘었지만 비경제활동인구(구직단념자) 역시 큰 폭으로 증가해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통계청이 공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9월 취업자 수는 2705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몽쉘의 고급화…롯데백화점, 몽쉘 케이크 매장 선보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