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주류·담배 뺀 인천공항 T1 사업권 반납한다…“6월 철수”

사드배치 후 적자폭 확대 및 임대료 부담 ‘발목’…“2020년까지 영업 지속 시 1.4조원 손실”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2/13 [17:58]

롯데면세점, 주류·담배 뺀 인천공항 T1 사업권 반납한다…“6월 철수”

사드배치 후 적자폭 확대 및 임대료 부담 ‘발목’…“2020년까지 영업 지속 시 1.4조원 손실”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8/02/13 [17:58]

롯데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결국 철수한다. 주류와 담배 사업권을 제외한 나머지 3개 사업권을 반납하고, 일부 매장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사드배치 후 늘어난 적자폭과 임대료 부담을 이겨내지 못한 것이다. 

 

롯데면세점은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T1) 면세점 사업권 중 일부 반납을 결정, 인천공항공사 측에 철수를 요청하는 공문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T1에서 보유하고 있던 4개 사업권 중 주류·담배 사업권(DF3)을 제외하고, 탑승동 등 나머지 3개 사업권(DF1, DF5, DF8)을 전체 5년 계약 중 절반이 만료되는 이달 말 이후 반납한다. 

 

공문을 접수한 인천공항공사는 3월 이후 롯데면세점에 대한 해지 승인 결정을 내리게 되며, 승인을 받은 롯데면세점은 120일 간의 연장영업 후 6월 중 철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절차상 승인을 받아야 하기는 하지만, 공항공사가 철수를 막을 수 없다. 

 

T1 내 주류·담배 매장은 적자에도 불구, 계속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인천공항공사의 피해와 공항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2015년 3월 이뤄진 3기 사업 입찰 당시 롯데면세점은 매년 50% 이상 신장하는 중국인 관광객 매출 성장세 등에 맞춰 임대료를 산정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중국 정부의 단체관광 제재에 따라 방한 중국인 관광객이 절반가량 감소,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입게 됐다는 것이다.

 

롯데면세점은 3기 사업 입찰에 참여하면서 ▲1년차 5059억원 ▲2년차 5160억원 ▲3년차 7740억원 ▲4년차 1조1611억원 ▲5년차 1조1843억원 등 5년간 총 4조1412억원의 임대료를 납부하겠다고 제출해 사업권을 따냈다. 이는 1기 사업기간(2001년 2월~2008년 1월) 4845억원, 2기 사업기간(2008년 2월~2015년 8월) 2조6억원을 훨씬 상회하는 금액이다. 

 

하지만 3기 사업을 시작한 후 2016년부터 2년간 약 2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롯데면세점은 2020년까지 영업을 지속할 경우 해당 사업기간 동안 약 1조4000억원의 적자를 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여기에 신규 시내면세점 특허 추가 정책에 따라 서울 시내면세점 4곳이 추가됐고, 올해 연말에는 3곳의 시내면세점 추가 오픈이 예정돼 있는 등 업체 간 경쟁도 치열해진 상황이다. 또 지난해 2월 특허수수료까지 큰 폭으로 오르면서 비용 부담이 커졌다. 

 

롯데면세점은 T1 매장에 근무 중인 100여명의 직영사원들을 본인 희망 근무지를 고려해 제2터미널과 서울 시내점 등으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오는 3월 직원 간담회를 실시하고, 5월 중에는 인력 배치계획을 최종 수립할 예정이다. 판촉사원들에 대해서는 향후 차기사업자와의 협의를 통해 인계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인천공항 T1 매장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기반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 강화 및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 확대에도 힘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G7 씽큐, 디스플레이 ‘허위광고’ 논란
산업/IT
G7 씽큐, 디스플레이 ‘허위광고’ 논란
LG전자의 2018년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G7 씽큐’와 관련, 디스플레이 사양을 허위로 광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LG전자 측은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금융/증권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더욱이 정치·정당 활동 금지 규정은 과거 금융사들이 창립 당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시대에 뒤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건강/제약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메디톡스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이노톡스’의 임상3상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시장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5월 엘러간에 메디톡스의 임상3상 샘플제품이 전달됐다며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에스떼’와 신제품 ‘에스떼 스마트’로 뷰티시장 평정하려는 유엔아이텍 백승용대표 “그동안 B2B만 해 오다 이제 B2C도 하게 되는데 예감이 좋다. 단순히 좋은 제품 하나 내서 업계에 입지를 굳힌다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사회일반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그는 “원가 공개도 공정위에서 요청했고 모든 자료를 제출했다. 우리는 불법을 자행하지 않았다”며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한다. 본사는 이를 합리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썸네일 이미지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건설/부동산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양도세 중과에 재건축초과이익까지 최근 정부의 강력한 서울지역 아파트 정책으로 거래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투자 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가계대출 규제로 불확실해진 아파트시장을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턴시그널 등 디자인 업그레이드 '스팅어'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