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빠른 거북이 광동제약…업계가 본 최성원 대표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8/02/07 [10:39]

빠른 거북이 광동제약…업계가 본 최성원 대표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8/02/07 [10:39]

“회사에서 개발을 마치고 출시를 기다리던 음료상품이 있었다. 일반적으로 개발을 마친 상품을 시장에 내놓기까지 마케팅전략부터 BI까지 준비하는 기간이 대략 6개월에서 길게는 1년까지 걸린다. 당시 광동제약도 비슷한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는 걸 알았지만 워낙 우리가 개발이 빨랐기 때문에 견제하지 않았다. 그런데 불과 몇 개월 만에 시장에 상품을 내놓고 승승장구하고 있어 황당하기만 했다. 억울한 면도 있었지만 BI와 마케팅전략은 기가 막히더라. 졸지에 우린 후발주자가 되어버렸다.” - A유통사 부장

 

“광동제약은 다른 제약사나 유통사보다 내부결제라인이 빠르다. 일반적으로 제품 개발, 기획, 등록 업무를 모두 마치려면 각 부서 협의와 경영진 결제까지 시간이 많이 지체되는 게 사실이다. 우스갯소리로 광동이 마음만 먹으면 하루에도 수십 개 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 - B제약사 부장

 

“시장이 원하는 상품을 알고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회사다. 예컨대 TV드라마에서 누가 보리차를 끓여 마시는 장면이 나오고 큰 호응을 얻었다고 치자. 한 달이면 광동제약 보리차 상품이 편의점에 진열되어 있을 것이다. 물론 예다. ‘선택과 집중’ 전략의 대표적 표본이다. 거북이 로고에 어울리지 않는다.” - C유통사 부장

 

“아니다 싶은 제품은 과감하게 접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신 되는 상품은 확실하게 화력을 집중시킨다.” - D제약사 대리

 

▲ 거북이를 형상화한 로고를 사용하고 있는 광동제약

 

최성원 대표 빠른 경영전략 유통업에서 '통'했다


업계가 바라본 광동제약의 시선이다. 광동제약은 최근 제주 삼다수 판권을 절반만 갖게 되면서 제약사 본연의 기반다지기에 몰두하고 있지만, 광동제약이 휩쓴 유통업계 광풍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최성원 대표이사가 경영전략으로 구사하고 있는 스피드경영에 대한 체감이 확실하다. 최성원 대표는 2016년 신년사를 통해 빠른 의사결정과 시장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강조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하나같이 광동제약의 빠른 경영전략이 시장에서 통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빠른 속도로 변동하는 시장에 플래그 쉽 모델에 집중하기 보다는 상품 다변화로 소비자의 니즈에 대응하는 방식이 제약업에서는 확실하지 않아도 유통업에서는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아이러니하게도 광동제약 최성원 대표이사는 본연의 제약업이 아닌 유통업에서 먼저 경영능력과 리더십을 인정받고 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