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원전 의혹만 키우는 한국전력…공개된 내용도 "모른다"

한국전력, 사돈그룹 H사와 2012년 원전 부품 공급계약…“잘 모른다” 일관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1/31 [10:07]

UAE 원전 의혹만 키우는 한국전력…공개된 내용도 "모른다"

한국전력, 사돈그룹 H사와 2012년 원전 부품 공급계약…“잘 모른다” 일관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1/31 [10:07]

한국전력, 사돈그룹 H사와 2012년 원전 부품 공급계약…“잘 모른다” 일관

공개된 내용 물어도 침묵…“내부사정상 세부사항 공개 못해”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UAE 원전 프로젝트 의혹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UAE 원전 프로젝트에 참여한 H사와의 공급계약 체결에 침묵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는 모습이다.

 

H그룹의 자회사가 원전 부품 공급계약을 경쟁입찰로 한전과 계약한 사실이 이미 드러났는데도, 한전은 ‘UAE’라는 단어만 들어가면 어떤 질문에도 “모른다”, “대답할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미 공개된 내용에 대해서도 “내부사정상 세부사항은 공개 못한다”며 숨기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한국전력이 UAE원전 수주 당시 배포한 보도자료  ©신광식 기자

 

지난 2009년 이명박 정부는 UAE 바카라 원전 국제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원전 건설 사업을 따냈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와 각종 의혹이 불거졌다. 이로 인해 원전 건설에 참여하는 기업명단에 이목이 집중됐다.

 

여기에 H그룹도 이름을 올렸다. 확인결과 H사는 한전과 지난 2012년부터 급수펌프, 순환펌프 및 각종 연료 윤활유 이송펌프 등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고 2017년 납품을 완료했다.

 

일각에서는 ‘MB 사돈네’라는 이미지 때문에 이 전 대통령과 연관된 구설수에서 빠진 적이 없던 H사가 UAE 원전 프로젝트에 공급업체로 계약된 것도 이 전 대통령의 입김이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난 2008년부터 2013년까지의 이 전 대통령의 재임 기간과, H사와 한전이 원전 부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시점이 겹치는 부분을 생각하면 의심이 가능한 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사측은 공급계약 체결을 인정하고 “경쟁입찰로 진행했던 프로젝트다. 해당 공고문은 한전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완전히 선을 그은 것이다.

 

하지만 한전은 H사와의 공급계약 체결 여부 확인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H사와의 계약과 관련해 “계약사항이라서 세부적으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관련한 모든 질문에 “모르겠다”, “그것과 관련해서는 잘 모른다”는 답변만 반복했다.

 

공급업체도 인정한 내용에 대해 한전이 입을 다물면서 괜한 의혹만 가중시키고 있다. 당초 MB정부가 원전건설에 ‘사돈그룹’인 H사를 꽂아주기 위한 의도가 있지 않겠느냐는 의혹에서 한전도 이에 가담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만약 공개경쟁입찰로 계약이 체결됐다면 시기가 언제든 확인이 가능하고, 수의 경쟁으로 진행됐다고 해도 정보공개가 이뤄질 수 있다.

 

한전에서 내부 규정상 특정 업체의 이름과 계약내용 전부를 공개할 수 없다고 해도 경쟁입찰 공고문의 유무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정부기관이 거짓말을 하는 것으로 비쳐질 수 있다. 나아가 H사와 계약하기 위해 MB정부와 직접 이야기를 주고받았을 것이라는 의혹까지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

 

UAE 원전 운영을 맡는 한국수력원자력도 건설과 부품 공급 계약 등에 대해서는 한전에서 모두 담당하기 때문에 답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사실상 UAE원전과 관련한 답변을 할 수 있는 곳은 한전이 유일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한전의 '모르쇠' 태도가 의혹만 키우고 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song@mhj21.com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G7 씽큐, 디스플레이 ‘허위광고’ 논란
산업/IT
G7 씽큐, 디스플레이 ‘허위광고’ 논란
LG전자의 2018년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G7 씽큐’와 관련, 디스플레이 사양을 허위로 광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LG전자 측은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금융/증권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더욱이 정치·정당 활동 금지 규정은 과거 금융사들이 창립 당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시대에 뒤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건강/제약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메디톡스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이노톡스’의 임상3상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시장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5월 엘러간에 메디톡스의 임상3상 샘플제품이 전달됐다며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에스떼’와 신제품 ‘에스떼 스마트’로 뷰티시장 평정하려는 유엔아이텍 백승용대표 “그동안 B2B만 해 오다 이제 B2C도 하게 되는데 예감이 좋다. 단순히 좋은 제품 하나 내서 업계에 입지를 굳힌다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사회일반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그는 “원가 공개도 공정위에서 요청했고 모든 자료를 제출했다. 우리는 불법을 자행하지 않았다”며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한다. 본사는 이를 합리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썸네일 이미지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건설/부동산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양도세 중과에 재건축초과이익까지 최근 정부의 강력한 서울지역 아파트 정책으로 거래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투자 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가계대출 규제로 불확실해진 아파트시장을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턴시그널 등 디자인 업그레이드 '스팅어'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