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원전 의혹만 키우는 한국전력…공개된 내용도 "모른다"

한국전력, 사돈그룹 H사와 2012년 원전 부품 공급계약…“잘 모른다” 일관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1/31 [10:07]

UAE 원전 의혹만 키우는 한국전력…공개된 내용도 "모른다"

한국전력, 사돈그룹 H사와 2012년 원전 부품 공급계약…“잘 모른다” 일관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1/31 [10:07]

한국전력, 사돈그룹 H사와 2012년 원전 부품 공급계약…“잘 모른다” 일관

공개된 내용 물어도 침묵…“내부사정상 세부사항 공개 못해”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UAE 원전 프로젝트 의혹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UAE 원전 프로젝트에 참여한 H사와의 공급계약 체결에 침묵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는 모습이다.

 

H그룹의 자회사가 원전 부품 공급계약을 경쟁입찰로 한전과 계약한 사실이 이미 드러났는데도, 한전은 ‘UAE’라는 단어만 들어가면 어떤 질문에도 “모른다”, “대답할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미 공개된 내용에 대해서도 “내부사정상 세부사항은 공개 못한다”며 숨기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한국전력이 UAE원전 수주 당시 배포한 보도자료  ©신광식 기자

 

지난 2009년 이명박 정부는 UAE 바카라 원전 국제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원전 건설 사업을 따냈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와 각종 의혹이 불거졌다. 이로 인해 원전 건설에 참여하는 기업명단에 이목이 집중됐다.

 

여기에 H그룹도 이름을 올렸다. 확인결과 H사는 한전과 지난 2012년부터 급수펌프, 순환펌프 및 각종 연료 윤활유 이송펌프 등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고 2017년 납품을 완료했다.

 

일각에서는 ‘MB 사돈네’라는 이미지 때문에 이 전 대통령과 연관된 구설수에서 빠진 적이 없던 H사가 UAE 원전 프로젝트에 공급업체로 계약된 것도 이 전 대통령의 입김이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난 2008년부터 2013년까지의 이 전 대통령의 재임 기간과, H사와 한전이 원전 부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시점이 겹치는 부분을 생각하면 의심이 가능한 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사측은 공급계약 체결을 인정하고 “경쟁입찰로 진행했던 프로젝트다. 해당 공고문은 한전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완전히 선을 그은 것이다.

 

하지만 한전은 H사와의 공급계약 체결 여부 확인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H사와의 계약과 관련해 “계약사항이라서 세부적으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관련한 모든 질문에 “모르겠다”, “그것과 관련해서는 잘 모른다”는 답변만 반복했다.

 

공급업체도 인정한 내용에 대해 한전이 입을 다물면서 괜한 의혹만 가중시키고 있다. 당초 MB정부가 원전건설에 ‘사돈그룹’인 H사를 꽂아주기 위한 의도가 있지 않겠느냐는 의혹에서 한전도 이에 가담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만약 공개경쟁입찰로 계약이 체결됐다면 시기가 언제든 확인이 가능하고, 수의 경쟁으로 진행됐다고 해도 정보공개가 이뤄질 수 있다.

 

한전에서 내부 규정상 특정 업체의 이름과 계약내용 전부를 공개할 수 없다고 해도 경쟁입찰 공고문의 유무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정부기관이 거짓말을 하는 것으로 비쳐질 수 있다. 나아가 H사와 계약하기 위해 MB정부와 직접 이야기를 주고받았을 것이라는 의혹까지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

 

UAE 원전 운영을 맡는 한국수력원자력도 건설과 부품 공급 계약 등에 대해서는 한전에서 모두 담당하기 때문에 답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사실상 UAE원전과 관련한 답변을 할 수 있는 곳은 한전이 유일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한전의 '모르쇠' 태도가 의혹만 키우고 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song@mhj21.com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사회일반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노조, 코레일 비정규직·간접고용 9천명 추산이명박 정부 때 5천명 감축 후 외주로 전환10월 1일 1천명 직접고용, 나머지는 불투명“자회사 고용은 정책 왜곡, 정부 감독 필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알고먹자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여름에만 먹을 수 있는 과일 중 하나인 ‘체리’는 특유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 때문에 각종 디저트 등에 활용된다. 강렬한 달콤함과는 달리 체리의 칼로리는 20개에 90kcal로 낮아 다이어트 중일 때 간식으로도 손색...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소비/트렌드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의 소주 ‘참이슬’과 발포주 ‘필라이트’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2분기 하이트맥주의 부진을 상쇄할 정도의 효과는 내지 못했다. 하지만 하이트진로는 3분기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는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인터뷰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앞서 지난달 12일 반헌법 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이하 열전 편찬위)는 반헌법 행위자 115명의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민주화 이후 처벌하지 못했던 이들을 역사적 법정에 세우는 일이 시작된 것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사회일반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최근 환경부가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내놓으면서 용기재활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환경을 지키는 재활용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분리수거’다. 하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사회일반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 말 보수언론은 일제히 정부가 원전 5기를 더 가동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탈원전 정책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전력사용량이 증가하자 50%대까지 떨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저널21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지난해 11월 ‘편법 세습’ 논란에도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가 교단의 인정까지 받게 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7일 명성교회 목회세습 등 결의 무효 소송 관련 재...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자동차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각 좌석 별로 서로 다른 음악 듣기 가능프라이버시 침해 걱정 없이 차 안에서 개인 통화 및 보안 필요한 대화 가능운전자에겐 필요하지만 탑승자에게 불필요한 소리도 차단   같은 자동차 안에서 좌석마다 서로 다른 음...
문화
썸네일 이미지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문화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독립운동가 후손인 재미동포가 기증해 문화재청이 국립고궁박물관에 인도 백범 김구(1876~1949)가 1949년에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기념하여 쓴 글씨 '광명정대(光明正大)'가 고국에 돌아왔다. 김구의 이 글씨는 1949년 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행진하는 일제강점기 피해자 유족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