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권고안에도 코웃음 친 현대차…‘일단 무시하고 보자(?)’

기술탈취 논란에 따른 특허청, 중기부 결정에 재심 청구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7/12/07 [16:56]

정부권고안에도 코웃음 친 현대차…‘일단 무시하고 보자(?)’

기술탈취 논란에 따른 특허청, 중기부 결정에 재심 청구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7/12/07 [16:56]

기술탈취 논란에 따른 특허청, 중기부 결정에 재심 청구

불리한 부분 해명 없어…협력협체 기술 깎아내리기 급급

 

현대자동차 그룹이 중소기업의 법지식 부족을 악용해 기술을 탈취했다는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례적으로 반박 보도자료까지 내며 논란을 부인했지만, 정부의 권고에 또 다시 반기를 드는 모습이다.

 

기술탈취로 논란이 된 중소기업은 생물정화기술업체 비제이씨와 기계 및 부품 도소매·제조업체 오엔씨엔지니어링이다. 이들은 현대차의 악취 민원과 설비 오작동 문제를 해결해온 협력업체들이다. 

 

현대차는 이들의 기술 탈취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와 어긋난 부분이 많다. 모든 절차는 적법한 과정으로 진행됐다"고 반박했지만 중소기업들의 주장은 정반대다.

 

▲ 현대자동차 양재사옥 (사진=문화저널21 DB)

 

현대차, 경북대에 미생물 넘어간 경위 해명 없어

오엔씨 기술 유출, 내부고발한 직원 탄압 논란까지

 

현대차는 지난 2013년부터 받은 악취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비제이씨로부터 성능 개선 미생물을 받아 1,2차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테스트를 해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자, 현대차 직원이 경북대학교에 비제이씨로부터 받았다는 미생물을 보내 새로운 기술을 만들었다. 그러나 비제이씨가 준적도 없는 미생물을 현대차가 받은 경로가 밝혀지지 않으면서 기술탈취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최용설 비제이씨 대표의 말에 따르면, 현대차가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경북대에 보낸 미생물은 총 3종으로 비제이씨가 미국 커스텀바이오사와 독점공급 계약을 맺은 핵심기술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대차는 비제이씨와 이 핵심기술에 대한 계약을 하지 않았는데, 현대차 직원의 손에서 경북대로 보내진 과정을 아직까지 해명하지 않고 있다.

 

또한 현대차가 해결하지 못한 문제를 오엔씨엔지니어링이 해결했다는 기술에 대해서는 "이미 상용화된 부분"이라며 반박했고, 다국적기업인 SKF에 어떤 설비 자료도 제공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박재국 오엔씨엔지니어링 대표는 현대차 직원과 설비 문제, 제작 방식, 설계도면, 설계 계산서 등이 담긴 메일을 주고받았고, 이후 SKF가 자사와 같은 제품을 만들어 현대차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 직원으로부터 기술 유출이 있었다는 내부고발도 나왔지만, 현대자동차에서는 내부고발을 한 해당 직원을 지속적으로 탄압해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중소기업 손 들어준 정부…현대차 '재심 또 재심'

공정위·중기부, 대기업 기술탈취 '직권조사' 카드 꺼내

 

정부가 현대자동차의 기술탈취에 대해 완전히 손을 놓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 지난달 21일 특허청은 현대차가 개발한 새로운 미생물 기술에 대해 무효결정을 내렸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특허청의 무효판결이 비제이씨의 기술탈취로 무효판결을 받은 것이 아니라며 선을 긋고, 진보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라며 재심을 청구했다.

 

또한 지난해 7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 기술분쟁 조정·중재위원회'로부터 3억원을 배상하라는 중재안을 받았지만, 양측의 입장을 배제한 객관성이 떨어지는 결정이라며 재심을 청구했다.

 

현대차는 중소기업의 기술을 탈취할 이유도 없고, 오로지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고 주장하며 사실상 정부의 권고안을 묵살했다.

 

현대차의 권고 무시 행태는 처음이 아니다. 지난 3월 국토교통부가 현대차 결함에 대한 리콜 명령을 내렸을 당시, 현대차는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며 반기를 들었다.

 

결국 공정거래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가 협동으로 대기업들의 기술탈취에 대한 직권조사 카드를 꺼내들었다. 중소기업들의 기술개발에 정당한 대가를 지급하지 않으면 기술개발의 과소투자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데 따른 경고인 것이다.

 

중소기업 기술 탈취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현대차가 직권조사 1호 대상으로 지목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차가 정부의 권고를 무시하며 중소기업을 밟고 올라서는 행태에 대한 책임 면피는 어려워 보인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song@mhj21.com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인터뷰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앞서 지난달 12일 반헌법 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이하 열전 편찬위)는 반헌법 행위자 115명의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민주화 이후 처벌하지 못했던 이들을 역사적 법정에 세우는 일이 시작된 것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사회일반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최근 환경부가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내놓으면서 용기재활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환경을 지키는 재활용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분리수거’다. 하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사회일반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 말 보수언론은 일제히 정부가 원전 5기를 더 가동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탈원전 정책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전력사용량이 증가하자 50%대까지 떨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저널21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지난해 11월 ‘편법 세습’ 논란에도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가 교단의 인정까지 받게 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7일 명성교회 목회세습 등 결의 무효 소송 관련 재...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자동차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각 좌석 별로 서로 다른 음악 듣기 가능프라이버시 침해 걱정 없이 차 안에서 개인 통화 및 보안 필요한 대화 가능운전자에겐 필요하지만 탑승자에게 불필요한 소리도 차단   같은 자동차 안에서 좌석마다 서로 다른 음...
문화
썸네일 이미지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문화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독립운동가 후손인 재미동포가 기증해 문화재청이 국립고궁박물관에 인도 백범 김구(1876~1949)가 1949년에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기념하여 쓴 글씨 '광명정대(光明正大)'가 고국에 돌아왔다. 김구의 이 글씨는 1949년 3...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의료용 대마’ 합법화…낡은 마약법에 우는 환자들
저널21
‘의료용 대마’ 합법화…낡은 마약법에 우는 환자들
“카나비노이드는 대마에서 추출했을 뿐이지 부작용도 없고 위험하지도 않습니다. 오죽하면 평창 동계올림픽 도핑 테스트에서도 이 성분이 빠졌겠어요” 치료목적의 대마 의약품은 현재 대한민국에서 불법이다. 대마...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8월 1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8월 1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한율, 에스쁘아, 리리코스, 클리오, LG생활건강, 에뛰드하우스, 조성아22, 닥터자르트, 썽봉, 프리메라, 셀트윗은 8월 첫째주인 1일부터 10일까지의 기간 동안 신제품을 출시했다. 금주에는 입술에 밀착되는 컬러 립...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공짜는 없다… 삼성 이재용 혐의 어쩌나
저널21
공짜는 없다… 삼성 이재용 혐의 어쩌나
그럼에도 시민사회의 개혁 요구를 들어 ‘촛불청구서’라는 표현이 등장했듯 이제는 130조원 ‘삼성청구서’가 나오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삼성을 둘러싼 ‘적폐청산’과 ‘경제 대표주자’라는 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행진하는 일제강점기 피해자 유족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