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미수금 속여 회계조작…'현대건설' 감사인 지정 못한다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7/12/07 [10:06]

공사미수금 속여 회계조작…'현대건설' 감사인 지정 못한다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7/12/07 [10:06]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의 감사를 맡은 안진회계법인이 금융위로부터 제재를 받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6일 열린 제21차 회의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 공시한 현대건설에 32억 원, 현대엔지니어링에 12억 원, 현대건설 감사인인 안진회계법인에 9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국내외 공사현장에서 총 공사예정원가 변동사유에도 공사 진행률 산정 시 이를 반영하지 않아 매출액과 매출원가 등 자산부채를 확대 또는 축소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공사미수금 등이 명백한 상황에서도 채무상환능력을 양호하게 평가하는 방식으로 대손충당금을 축소하기도 했다. 

 

여기에 증권신고서도 거짓으로 기재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4년 8월28일부터 2016년11월2일까지의 기간 중 제출한 4건의 증권신고서에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한 2013회계연도부터 2015회계연도까지의 재무제표를 사용한 바 있다.

 

현대건설의 이 같은 행위에 감사인으로 지정됐던 안진회계법인도 과징금 9억 원과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적립 20% 및 현대건설에 대한 감사업무를 2년 동안 제한받게 됐다.

 

총 공사예정원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현장에 대한 감사소흘과 연결재무제표 작성과 관련한 감사절차를 소홀히 했고, 공사미수금에 대한 감사절차를 소흘히 했다는 것이다.

 

현대건설과 같은 현대자동차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 역시 같은 내용으로 12억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사태로 향후 2년간 감사인을 자체적으로 선임할 수 없는 ‘감사인 지정’조치를 받게 됐다. 감사인 지정 조치는 외감법인을 대상으로 회계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감사인을 금융당국이 직접 지정하는 제도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금융/증권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더욱이 정치·정당 활동 금지 규정은 과거 금융사들이 창립 당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시대에 뒤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건강/제약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메디톡스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이노톡스’의 임상3상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시장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5월 엘러간에 메디톡스의 임상3상 샘플제품이 전달됐다며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에스떼’와 신제품 ‘에스떼 스마트’로 뷰티시장 평정하려는 유엔아이텍 백승용대표 “그동안 B2B만 해 오다 이제 B2C도 하게 되는데 예감이 좋다. 단순히 좋은 제품 하나 내서 업계에 입지를 굳힌다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사회일반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그는 “원가 공개도 공정위에서 요청했고 모든 자료를 제출했다. 우리는 불법을 자행하지 않았다”며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한다. 본사는 이를 합리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썸네일 이미지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건설/부동산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양도세 중과에 재건축초과이익까지 최근 정부의 강력한 서울지역 아파트 정책으로 거래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투자 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가계대출 규제로 불확실해진 아파트시장을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커지는 ‘라돈침대’ 공포…분노한 소비자들 “회수부터 하라”
저널21
커지는 ‘라돈침대’ 공포…분노한 소비자들 “회수부터 하라”
음이온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던 대진침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되면서 ‘라돈침대’ 공포가 커지고 있다. 이에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라돈침대 문제해결을 위한 간담회’가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턴시그널 등 디자인 업그레이드 '스팅어'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