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미수금 속여 회계조작…'현대건설' 감사인 지정 못한다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7/12/07 [10:06]

공사미수금 속여 회계조작…'현대건설' 감사인 지정 못한다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7/12/07 [10:06]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의 감사를 맡은 안진회계법인이 금융위로부터 제재를 받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6일 열린 제21차 회의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 공시한 현대건설에 32억 원, 현대엔지니어링에 12억 원, 현대건설 감사인인 안진회계법인에 9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국내외 공사현장에서 총 공사예정원가 변동사유에도 공사 진행률 산정 시 이를 반영하지 않아 매출액과 매출원가 등 자산부채를 확대 또는 축소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공사미수금 등이 명백한 상황에서도 채무상환능력을 양호하게 평가하는 방식으로 대손충당금을 축소하기도 했다. 

 

여기에 증권신고서도 거짓으로 기재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4년 8월28일부터 2016년11월2일까지의 기간 중 제출한 4건의 증권신고서에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한 2013회계연도부터 2015회계연도까지의 재무제표를 사용한 바 있다.

 

현대건설의 이 같은 행위에 감사인으로 지정됐던 안진회계법인도 과징금 9억 원과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적립 20% 및 현대건설에 대한 감사업무를 2년 동안 제한받게 됐다.

 

총 공사예정원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현장에 대한 감사소흘과 연결재무제표 작성과 관련한 감사절차를 소홀히 했고, 공사미수금에 대한 감사절차를 소흘히 했다는 것이다.

 

현대건설과 같은 현대자동차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 역시 같은 내용으로 12억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사태로 향후 2년간 감사인을 자체적으로 선임할 수 없는 ‘감사인 지정’조치를 받게 됐다. 감사인 지정 조치는 외감법인을 대상으로 회계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감사인을 금융당국이 직접 지정하는 제도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대 신형 베르나 ‘2018 인도 올해의 차’ 수상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