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FP 선정 올해의 사상가…민주적 리더십 평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주목…"상처입은 나라 통합"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7/12/06 [16:11]

文 대통령, FP 선정 올해의 사상가…민주적 리더십 평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주목…"상처입은 나라 통합"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7/12/06 [16:11]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주목…"상처입은 나라 통합"

사드 배치 외교적 해결 평가도 긍정적…"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외교안보 전문매체인 포린폴리시(FP)가 선정한 '올해 세상을 바꾼 사상가' 50인에 선정됐다. 한국의 민주적 리더십을 되살리는데 기여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세계시민상'에 이어 '올해의 사상가'까지 수상한 것에 대해 "전 세계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에 주목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줬다"며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FP는 5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을 '올해의 사상가' 50인으로 선정·발표하고 "한국에서 품격 있는 민주적 리더십을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40%를 겨우 넘는 득표율로 당선됐지만, 임기 첫 달 여론조사에서 75%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정치적으로 상처 입은 나라의 통합을 상징하는 인물이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 정부의 부패 스캔들로 국민의 신뢰를 다시 쌓아야 하는 문제에 사드로 인해 중국과의 관계는 경제적·외교적으로 얼어붙은 상태"라며 "여기에 북한의 핵도발까지 이보다 더 험난한 과제들에 직면한 세계정상은 없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과거 사드배치에 공개적으로 반대했지만 인내심을 갖고 외교적 노력을 추진한 결과, 한국의 방위 옵션을 희생시키지 않으면서 중국과의 갈등을 봉합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에 있어 복잡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 대화에 대한 일관된 입장 등을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FP가 선정한 '올해의 사상가'에는 문 대통령 이외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니키 헤일리 주유엔 미국대사,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 등이 선정됐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대 신형 베르나 ‘2018 인도 올해의 차’ 수상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