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예술의전당, 작가 몰래 작품 ‘무단철거’ 논란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7/12/01 [17:15]

[단독] 예술의전당, 작가 몰래 작품 ‘무단철거’ 논란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7/12/01 [17:15]
▲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입구 (사진=문화저널21 DB)

 

예술의전당, 특정 종교 작품 무단철거 논란

예술의전당 관계자 “작가에게 연락 취하는 게 당연하다”

심영철 작가 “연락 받은 적 없어. 작품 손상 여부도 확인 못하고 있어”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이 오페라하우스 건립 기념 작품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작가와 협의 없이, 특정 종교를 상징하는 작품만 수장고로 이동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 5월 예술의전당이 이철희 작가의 ‘운명, 새 날의 시작’이라는 작품을 오페라하우스 입구에 설치하면서 시작됐다.

 

이철희 작가의 작품이 설치된 곳은 기존에 불교적 느낌을 주는 이일호 작가의 조각품과 기독교적 느낌을 주는 심영철 교수의 작품이 있었던 자리다. 두 작품은 각각 2012년, 2016년에 이동 조치됐다. 

 

강제 이동된 작품들은 지난 1993년 오페라하우스 개관 기념 '환경조각전' 기획전시에 출품돼 자문위와 심사를 거쳐 전시된 작품들로, 전시 종료 이후 예술의전당에 제공된 것들이다.

 

작품을 제작한 심 교수는 “제 값을 받지 않고 기부형태로 (예술의전당에) 제공한 작품”이라며 제공배경을 설명했다.  

 

문제는 예술의 전당이 해당 작품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작가와 어떠한 협의도 거치지 않았다는 점이다.

 

아무리 소유권 이전이 됐다고 할지라도 작품의 철거‧이전 과정에서 잘못된 해체나 이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훼손의 여지, 작품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와 장소의 불일치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작가와의 협의는 필수적이다.

 

▲ 심영철 교수의 작품이 철거된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입구에 새로운 작품이 들어서 있다. ©최재원 기자

 

하지만 본지 확인결과 작품을 제작했던 심 교수는 작품 철거와 관련해 예술의전당으로부터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심 교수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어느 날 일이 있어 예술의 전당에 갔다가 작품이 없어진 것을 우연히 발견했다”면서 “관계자들에게 내 작품이 어디로 갔느냐고 물었더니 ‘연락 안 갔어요?’라는 말 뿐이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내 작품이 사라졌는데 예술의전당에서는 이와 관련해 어떠한 말도 해주지 않고 있다”면서 “건너건너 작품이 손상되어 철거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정말 손상이 됐는지, 손상이 됐다면 어디가 어떻게 손상이 됐는지도 전혀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 교수는 “이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너무 상처를 받았고,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 건지도 모르겠다.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한편, 예술의전당은 추후 해명자료를 통해 “(철거 작품이)제대로 기능하지 않은데다, 외부에 설치되어 아이들의 안전문제로 수장고로 옮겼다”고 설명하고, 작가협의를 거치지 않은 문제에 대해서는 “작품을 구입에 준하는 절차를 거쳐 설치하게 됐고, 기능상 문제로 이동보관 조치한 것으로 사전협의가 요구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을 바꿨다.

 

또한 종교편향과 관련해서는 “작품에 대해 종교적 ‘느낌’이라는 주관적 판단으로 종교색채를 부각하는 게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일호 작가의 작품은 2012년 실내로 이동되어 심영철 작가의 작품 이동과 4년여의 시간차를 보일 만큼 서로 무관한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인터뷰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앞서 지난달 12일 반헌법 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이하 열전 편찬위)는 반헌법 행위자 115명의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민주화 이후 처벌하지 못했던 이들을 역사적 법정에 세우는 일이 시작된 것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사회일반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최근 환경부가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내놓으면서 용기재활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환경을 지키는 재활용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분리수거’다. 하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사회일반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 말 보수언론은 일제히 정부가 원전 5기를 더 가동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탈원전 정책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전력사용량이 증가하자 50%대까지 떨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저널21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지난해 11월 ‘편법 세습’ 논란에도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가 교단의 인정까지 받게 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7일 명성교회 목회세습 등 결의 무효 소송 관련 재...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자동차
현대차,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 '독립음장' 제어 공개
각 좌석 별로 서로 다른 음악 듣기 가능프라이버시 침해 걱정 없이 차 안에서 개인 통화 및 보안 필요한 대화 가능운전자에겐 필요하지만 탑승자에게 불필요한 소리도 차단   같은 자동차 안에서 좌석마다 서로 다른 음...
문화
썸네일 이미지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문화
고국에 돌아온 김구 '광명정대(光明正大)' 휘호
독립운동가 후손인 재미동포가 기증해 문화재청이 국립고궁박물관에 인도 백범 김구(1876~1949)가 1949년에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기념하여 쓴 글씨 '광명정대(光明正大)'가 고국에 돌아왔다. 김구의 이 글씨는 1949년 3...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의료용 대마’ 합법화…낡은 마약법에 우는 환자들
저널21
‘의료용 대마’ 합법화…낡은 마약법에 우는 환자들
“카나비노이드는 대마에서 추출했을 뿐이지 부작용도 없고 위험하지도 않습니다. 오죽하면 평창 동계올림픽 도핑 테스트에서도 이 성분이 빠졌겠어요” 치료목적의 대마 의약품은 현재 대한민국에서 불법이다. 대마...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8월 1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8월 1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한율, 에스쁘아, 리리코스, 클리오, LG생활건강, 에뛰드하우스, 조성아22, 닥터자르트, 썽봉, 프리메라, 셀트윗은 8월 첫째주인 1일부터 10일까지의 기간 동안 신제품을 출시했다. 금주에는 입술에 밀착되는 컬러 립...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공짜는 없다… 삼성 이재용 혐의 어쩌나
저널21
공짜는 없다… 삼성 이재용 혐의 어쩌나
그럼에도 시민사회의 개혁 요구를 들어 ‘촛불청구서’라는 표현이 등장했듯 이제는 130조원 ‘삼성청구서’가 나오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삼성을 둘러싼 ‘적폐청산’과 ‘경제 대표주자’라는 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행진하는 일제강점기 피해자 유족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