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예술의전당, 작가 몰래 작품 ‘무단철거’ 논란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7/12/01 [17:15]

[단독] 예술의전당, 작가 몰래 작품 ‘무단철거’ 논란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7/12/01 [17:15]
▲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입구 (사진=문화저널21 DB)

 

예술의전당, 특정 종교 작품 무단철거 논란

예술의전당 관계자 “작가에게 연락 취하는 게 당연하다”

심영철 작가 “연락 받은 적 없어. 작품 손상 여부도 확인 못하고 있어”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이 오페라하우스 건립 기념 작품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작가와 협의 없이, 특정 종교를 상징하는 작품만 수장고로 이동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 5월 예술의전당이 이철희 작가의 ‘운명, 새 날의 시작’이라는 작품을 오페라하우스 입구에 설치하면서 시작됐다.

 

이철희 작가의 작품이 설치된 곳은 기존에 불교적 느낌을 주는 이일호 작가의 조각품과 기독교적 느낌을 주는 심영철 교수의 작품이 있었던 자리다. 두 작품은 각각 2012년, 2016년에 이동 조치됐다. 

 

강제 이동된 작품들은 지난 1993년 오페라하우스 개관 기념 '환경조각전' 기획전시에 출품돼 자문위와 심사를 거쳐 전시된 작품들로, 전시 종료 이후 예술의전당에 제공된 것들이다.

 

작품을 제작한 심 교수는 “제 값을 받지 않고 기부형태로 (예술의전당에) 제공한 작품”이라며 제공배경을 설명했다.  

 

문제는 예술의 전당이 해당 작품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작가와 어떠한 협의도 거치지 않았다는 점이다.

 

아무리 소유권 이전이 됐다고 할지라도 작품의 철거‧이전 과정에서 잘못된 해체나 이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훼손의 여지, 작품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와 장소의 불일치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작가와의 협의는 필수적이다.

 

▲ 심영철 교수의 작품이 철거된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입구에 새로운 작품이 들어서 있다. ©최재원 기자

 

하지만 본지 확인결과 작품을 제작했던 심 교수는 작품 철거와 관련해 예술의전당으로부터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심 교수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어느 날 일이 있어 예술의 전당에 갔다가 작품이 없어진 것을 우연히 발견했다”면서 “관계자들에게 내 작품이 어디로 갔느냐고 물었더니 ‘연락 안 갔어요?’라는 말 뿐이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내 작품이 사라졌는데 예술의전당에서는 이와 관련해 어떠한 말도 해주지 않고 있다”면서 “건너건너 작품이 손상되어 철거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정말 손상이 됐는지, 손상이 됐다면 어디가 어떻게 손상이 됐는지도 전혀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 교수는 “이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너무 상처를 받았고,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 건지도 모르겠다.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한편, 예술의전당은 추후 해명자료를 통해 “(철거 작품이)제대로 기능하지 않은데다, 외부에 설치되어 아이들의 안전문제로 수장고로 옮겼다”고 설명하고, 작가협의를 거치지 않은 문제에 대해서는 “작품을 구입에 준하는 절차를 거쳐 설치하게 됐고, 기능상 문제로 이동보관 조치한 것으로 사전협의가 요구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을 바꿨다.

 

또한 종교편향과 관련해서는 “작품에 대해 종교적 ‘느낌’이라는 주관적 판단으로 종교색채를 부각하는 게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일호 작가의 작품은 2012년 실내로 이동되어 심영철 작가의 작품 이동과 4년여의 시간차를 보일 만큼 서로 무관한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6.13지방선거] 전북도지사 출마 김춘진 “여론조사 신경안써”
인터뷰
[6.13지방선거] 전북도지사 출마 김춘진 “여론조사 신경안써”
여야가 본격적으로 오는 6.13 지방선거 체제에 돌입하는 가운데, 김춘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이 지난 13일 전북도지사 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여론조사 결과에 신경쓰지 않고 전북을 상징적인 ...
문화
썸네일 이미지
쿠바출신 타니아 브루게라, 영국 '현대커미션' 전시작가로
문화
쿠바출신 타니아 브루게라, 영국 '현대커미션' 전시작가로
쿠바 출신 작가 타니아 브루게라(Tania Bruguera)가 영구에서 개최되는 '현대 커미션(Hyundai Commission)' 2018 전시 작가로 선정됐다. 현대 커미션은 현대자동차 후원으로 영국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Tate Modern)의 초대형 전시장인...
정치프레임
썸네일 이미지
서울시장에 안철수 미는 바른미래당, 미래는 ‘깜깜’
정치프레임
서울시장에 안철수 미는 바른미래당, 미래는 ‘깜깜’
여야가 오는 6.13 지방선거가 가까워지면서 바른미래당이 안철수 전 대표를 서울시장에 출마시키는 방안을 강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과연 승산이 있겠느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통합한지 일주일을 넘긴 ...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꿀벌이 만든 천연항생제, 프로폴리스
알고먹자
[알고먹자] 꿀벌이 만든 천연항생제, 프로폴리스
꿀벌의 몸에는 박테리아가 없다. 전염병에도 걸리지 않는다. 이는 꿀벌이 만든 벌집 속 ‘프로폴리스’라는 물질 덕분이다. 많은 꽃을 오가며 꿀과 화분을 채취하는 꿀벌은 유해 미생물에 노출돼 있지만, 벌집 안에 ...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이통3사 ‘MWC 2018’ 출격…5G 주도권 놓고 ‘외교전’ 총력
산업/IT
이통3사 ‘MWC 2018’ 출격…5G 주도권 놓고 ‘외교전’ 총력
세계 모바일 시장의 흐름을 읽고 글로벌 시장으로 외연을 넓힐 수 있는 MWC(Mobile World Congress)가 오는 26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전시장에서 열리는 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인주 어민들 “삶의 터전 파괴한 현대차, 아산공장 폐쇄하라”
사회일반
인주 어민들 “삶의 터전 파괴한 현대차, 아산공장 폐쇄하라”
충남 아산시 인주면 어업계 주민 30여명이 13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에서 발생한 기름유출 사고 관련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 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이번엔 성공할까 기아 플래그쉽 ‘THE K9’가 돌아온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