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안철수, 중도통합 공감대 형성…대안 정당의견 공유

정책연대, 선거연대까지 폭넓게 논의…정치현안 협력에도 뜻모아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7/11/14 [17:52]

유승민·안철수, 중도통합 공감대 형성…대안 정당의견 공유

정책연대, 선거연대까지 폭넓게 논의…정치현안 협력에도 뜻모아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7/11/14 [17:52]

정책연대, 선거연대까지 폭넓게 논의…정치현안 협력에도 뜻모아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4일 만나 중도-보수 통합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는 대안 야당으로서의 역할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민의당 당대표실을 찾아온 유 대표를 반갑게 맞이하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다. 새로운 개혁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를 논의하고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모두발언을 통해 "앞으로 양당 사이에 진지한 협력, 가능성을 이야기 해보기 위해서 오늘 이렇게 방문하게 됐다"며 화답했다.

 

이어 "평소 안 대표와 국민의당 의원님들, 국민의당 당원들,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대로 열어 나가기 위한 개혁에 최선을 다하시는 모습에 많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솔한 대화를 통해서 양당 간의 협력, 또 우리 둘 다 야당이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견제하고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역할을 어떻게 같이할 수 있을까 대화를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이후 비공개로 전환된 회의에서 구체적인 통합이야기를 주고 받지는 않았지만 정책연대에 이어 선거연대까지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예산안의 경우 최저임금과 공공일자리 부문만큼은 양당이 협력하기로 뜻을 모으자는 이야기도 나왔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song@mhj21.com

인사이드
썸네일 이미지
출산정책 뒤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
인사이드
출산정책 뒤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
출생률 재고 정책의 일환으로 탄생한 ‘꿈미래실험공동주택’에 젊은 부부 네 쌍이 각각의 아이와 함께 거주한다. 이 주택은 세 자녀를 갖는 조건으로 입주가 허용되는 공동 주택이다. 구병모 작가는 신작 ‘네 이웃의 ...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자연인으로 돌아간 홍준표…변호사 재개업 신청
정치일반
자연인으로 돌아간 홍준표…변호사 재개업 신청
지방선거의 참패 책임을 지고 자유한국당 당대표직을 내려놓은 홍준표 대표가 변호사 재개업 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변호사회에 따르면 홍 전 대표는 지난 19일 변호사 재개업 신고서를 냈다. 홍...
문화
썸네일 이미지
'프랑켄슈타인' 국산 뮤지컬 저력 다시 입증할까
문화
'프랑켄슈타인' 국산 뮤지컬 저력 다시 입증할까
  한국 뮤지컬의 역작으로 불리는 '프랑켄슈타인'이 20일 막을 연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
Review
썸네일 이미지
“우연이 만들어낸 무위(爲) 그 자체”
Review
“우연이 만들어낸 무위(爲) 그 자체”
  “생각하거나 계획하지 않으며, 추구하지 않는 상태에서, 의도가 없는 상태에서, 새롭게 언어화하고 고유한 경험으로 파악하여 보여 주고자 한다.” 가나아트가 오수환 화백의 연작 중 2016년 이후 제작된 신작 30여 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모여라 붉은악마 광화문으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