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비/트렌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이트진로, 홍콩 맥주시장 ‘점령’…5년만에 판매량 7배 성장 이뤄
홍콩 가정시장 기준 판매랭킹 7위 올라…전년 比 31% 증가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11/14 [17: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하이트진로는 14일 지난해 홍콩 내 맥주 판매량이 32만 상자(1상자=500㎖ x 20병)로, 전년보다 31%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미지는 하이트진로가 TV정규채널 3곳에 송출 중인 광고 영상 스틸컷  (이미지제공=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홍콩 맥주시장을 점령하고 있다. 5년만에 판매량 7배 증가라는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하이트진로는 14일 지난해 홍콩 내 맥주 판매량이 32만 상자(1상자=500㎖ x 20병)로, 전년보다 31%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6만 상자 대비 약 7배 성장한 수치로, 올해 예상판매량은 41만 상자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2012년 흑맥주 스타우트를 시작으로 2015년까지 드라이d와 맥스, 하이트 등 수출 종료를 늘려가며 브랜드 알리기에 주력해왔다. 현지마케팅을 본격화한 2015년에는 자사 맥주 브랜드 다수를 홍콩 SSM(Super Supermarket)과 CVS(Convenience Store, 편의점), 백화점 등 2000여 곳에 입점 시켰다.

 

홍콩 시장은 글로벌 주류 브랜드들의 각축장으로, 전 세계 주요 맥주 브랜드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곳이다. 2016년 닐슨 자료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홍콩 내 가정시장 판매랭킹 7위에 랭크됐다. 

 

현재 하이트진로는 홍콩시장 안착을 위해 다양한 현지 마케팅을 실시, 시장공략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홍콩의 대표 명물인 2층 버스에 광고를 싣고, 지난 8월부터는 현지모델을 기용한 하이트와 스타우트 CF를 현지 TV정규채널 3곳에 송출 중이다. 

 

더불어 국내에서 6개월만에 1억캔 판매를 돌파한 필라이트 1만상자를 지난 9월 홍콩시장에 처음 선보이기도 했다. 저렴한 가격을 내세운 필라이트의 현지가격은 국내와는 달리 현지 일반맥주 수준의 가격으로 판매됐다. 가성비가 아닌 품질자체로 인기를 끌었다는 설명이다. 해당 물량이 조기 판매된 만큼, 이달 추가 수출을 예정하고 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글로벌 브랜드의 각축장인 홍콩에서 순수 국내맥주 브랜드만으로 톱10에 들어간 것은 한국맥주의 브랜드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면서 “국내대표 주류회사로 우수한 제품력을 지속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SNS +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남녀공용 화장실’ 추진 논란
썸네일 이미지
특히 지난해 5월 발생한 강남역 살인사건으로 남녀공용 화장실의 문제점이 ... / 임이랑 기자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영화 ‘남한산성’, 진중하고 담담한 전통사극
썸네일 이미지
1663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을 피해 ‘인조’(박해일)는 남한산성 ... / 정재영 청소년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