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비/트렌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갑질 근절’ 하겠다더니…‘막말·폭언’ 논란 휩싸인 윤홍근 BBQ 회장
가맹점 상대 “이 XX 해고하고 폐점시켜” 욕설…예고도 없이 찾아와
BBQ “일방적 주장일 뿐, 사실 아냐” 반박 나서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11/14 [17: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가맹점 상대 “이 XX 해고하고 폐점시켜” 욕설…예고도 없이 찾아와

BBQ “일방적 주장일 뿐, 사실 아냐” 반박 나서

 

지난 8월 유통마진 공개 및 로열티 제도를 도입하는 등 갑질을 뿌리 뽑겠다고 선언한 BBQ치킨의 ‘불공정 관행 근절 대책’이 무색해질 위기에 놓였다. 윤홍근 BBQ 회장이 가맹점주를 상대로 한 욕설 논란에 휩싸인 것이다. 현재 BBQ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억울하다고 반박하고 있다.

 

1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윤홍근 회장은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BBQ 치킨 매장을 찾아 직원에게 “이 XX야”라는 욕설과 함께 “폐업시켜, 이 업장 당장 폐업시켜”라는 식으 폭언을 쏟아냈다.

 

해당 점주는 당시 윤홍근 회장이 예고도 없이 찾아와 주방에 들어가려다 직원이 위험하다며 이를 제지하자, 이와 같은 막말을 쏟아냈다고 주장했다.

 

또한 부당한 대우에 항의하자 유통기한이 임박했거나, 중량이 모자란 닭을 공급하는 등 보복 조치를 당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해당 가맹점 측은 윤홍근 회장이 대리인을 내세워 허울뿐인 화해를 시도하고 있다며 경찰에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BBQ 측의 입장은 다르다. 사실 무근일뿐더러 오히려 해당 가맹점주가 근거도 없이 일방적인 주장만을 내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BBQ 관계자는 “회장님이 코엑스 일정을 마친 뒤 신규 점포 격려 차 찾아 것으로, 예고 없이 찾아간 것이 아니며 막말이나 욕설을 한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중량이 모자란 닭 공급에 대해서는 “통상적으로 생물이기 때문에 발생한 일로, 전부 반품이나 환불 조치하고 있는 사항”이라며 “해당 가맹점주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며 강경히 대응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SNS +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남녀공용 화장실’ 추진 논란
썸네일 이미지
특히 지난해 5월 발생한 강남역 살인사건으로 남녀공용 화장실의 문제점이 ... / 임이랑 기자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영화 ‘남한산성’, 진중하고 담담한 전통사극
썸네일 이미지
1663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을 피해 ‘인조’(박해일)는 남한산성 ... / 정재영 청소년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