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사장단 ‘세대교체’…권오갑·강환구·정기선 체제 ‘첫 발’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책임경영 강화”
정기선 전무,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승진…안광헌 대표이사와 공동대표이사로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11/14 [15:16]

현대重그룹, 사장단 ‘세대교체’…권오갑·강환구·정기선 체제 ‘첫 발’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책임경영 강화”
정기선 전무,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승진…안광헌 대표이사와 공동대표이사로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11/14 [15:16]
▲(왼쪽부터) 현대중공업그룹이 14일 사장단 및 자회사 대표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현대중공업지주(가칭)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대표와 현대일렉트릭&에너지시스템 주영걸 대표가 각각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책임경영 강화”

정기선 전무,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승진…안광헌 대표이사와 공동대표이사로

 

현대중공업그룹이 사장단 및 계열사 대표 인사를 단행, 경영진의 세대교체를 본격화했다. 이를 통해 막바지로 치달았던 지주회사 체제 전환 작업의 끝매듭을 지은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4일 사장단 및 자회사 대표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이 자문역으로 위촉됐다. 권오갑 부회장은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자리를 내려놓는 대신 지주회사인 현대중공업지주(가칭)의 대표이사로 오르게 됐다.

 

따라서 현대중공업은 강환구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권오갑 부회장은 지주회사 대표로서 미래사업 발굴과 그룹 재무 및 사업재편, 대외 활동 등에 전념하게 된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 오너 3세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 지난해 말 분사한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직을 맡게 됐다. 정기선 부사장은 現 안광헌 대표와 함께 공동대표이사로서 선박영업부문장 및 기획실 부실장 역할을 수행, 현대글로벌서비스를 미래 핵심사업으로 육성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정기선 부사장은 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정몽준 현대중공업 대주주의 장남이다. 이번 인사를 통해 본격적으로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일렉트릭&에너지시스템 주영걸 대표와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대표는 각각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를 통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된 최길선 회장은 자문역으로서 마지막 책무를 수행하게 된다. 

 

그는 1972년 현대중공업에 입사, 40여년의 조선소 현장을 지켜온 한국 조선업의 산증인이다. 2009년 현대중공업 사장에서 물러났지만, 2014년 조선경기 침체로 위기에 빠진 회사를 위해 다시 현대중공업 회장으로 복귀해 구원투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길선 회장은 “아직 회사가 완전히 정상화되지는 않았지만, 이제는 후배들의 힘으로 충분히 현대중공업의 재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용퇴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계열 자회사 대표들을 교체하는 작업도 대거 진행됐다.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대표에는 현대건설기계 강철호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현대E&T의 새 대표로는 심왕보 상무가, ▲현대중공업모스에는 정명림 전무가 각각 전무와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동시에 새 대표로 내정됐다. ▲현대힘스 대표에는 현대중공업 오세광 상무가 오르게 됐다. 이들은 각 사의 주총을 거쳐 정식 선임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사장단 인사에 이어 조만간 후속 임원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인사배경에 대해 “대내외적으로 일감 부족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경영진 세대교체를 통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보다 적극적으로 돌파해 나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한 사업재편 및 독립경영 체제 확립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새로운 경영진들로 하여금 2018년 사업계획의 실천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중국인 빠지고 질적 성장 이룬 '한국관광'
사회일반
중국인 빠지고 질적 성장 이룬 '한국관광'
방한 외래관광객 전년比 22.7% 감소 몽골, 카자흐스탄 관광객 30% 이상 고상장 이뤄 중동지역 비중 여행객 늘고, 체재기간 지방방문 증가 고무적 중국이 사드보복으로 한국여행 금지령을 내린 후 전체 방한 관광객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단독] 적십자사 '비프탈레이트 혈액백' 검토 안한다
저널21
[단독] 적십자사 '비프탈레이트 혈액백' 검토 안한다
대한적십자사의 혈액백 입찰을 두고 프레지니우스 카비와 GC녹십자가 경쟁하는 가운데, 국정감사 당시 녹십자라는 특정 업체를 밀어주는 발언을 한 양승조 보건복지위원장에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김연아 앞세운 ‘SKT 평창올림픽 광고’ 결국 광고 중단
산업/IT
김연아 앞세운 ‘SKT 평창올림픽 광고’ 결국 광고 중단
SK텔레콤이 ‘피겨 여제’ 김연아를 내세워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캠페인 광고’를 방영했다가 창피를 당하게 됐다. 특허청이 해당 광고를 부정경쟁행위로 판단, 광고 중단 시정권고를 내린 것이다. 공식후원사가 ...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미세먼지엔 커피보단 보리차(茶)
소비/트렌드
[알고먹자] 미세먼지엔 커피보단 보리차(茶)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건강을 염려하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폐쇄성 폐질환과 천식, 심장질환 등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물을 많이 마시는 등의 관리가 필수적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술인 듯 음료수인 듯’…1인가구가 만든 ‘과일·탄산주’ 열풍
소비/트렌드
‘술인 듯 음료수인 듯’…1인가구가 만든 ‘과일·탄산주’ 열풍
‘혼술족’ 및 ‘YOLO’ 힘입어 국내시장 정착술 못해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 심리 ‘명중’다양한 주류 카테고리 확대 ‘포문’ 열기도  지난 2015년 ‘자몽에이슬’과 ‘부라더소다’ 등으로 시작된 과일리큐르(...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알바 '을질'에 한숨쉬는 고용주…손놓은 구직업체
사회일반
알바 '을질'에 한숨쉬는 고용주…손놓은 구직업체
최근 '알바추노'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자영업자가 늘어나고 있다. 알바추노는 아르바이트생(이하 알바생)이 아무 예고없이 연락을 끓거나 잠적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신조어로, 각종 커뮤니티에서 자신의 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시민들이 속탄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