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명 남은 바른정당…중도-보수 통합 승부수 띄우는 유승민

개혁보수 독자노선 위태…劉-安, 상견례서 의견 공유할 듯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7/11/14 [09:29]

11명 남은 바른정당…중도-보수 통합 승부수 띄우는 유승민

개혁보수 독자노선 위태…劉-安, 상견례서 의견 공유할 듯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7/11/14 [09:29]

바른정당이 지난 13일 전당대회에서 유승민 신임 당대표를 선출했다. 11명만 남은 당을 이끌어야 하는 유 대표가 국민의당과의 중도-보수 통합이라는 승부수를 띄우는 모양새다.

 

유 대표는 취임직후 기자회견에서 "12월 중까지 중도-보수 통합 논의의 성과를 내자는 합의가 있었고 저도 약속했기 때문에 진지하게 노력하겠다"며 "3당이 같이 논의할 수 없다면 자유한국당, 국민의당을 상대할 창구를 따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연대나 통합은 없다"며 개혁보수의 강경노선을 취했던 것과 달리 통합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하겠다는 것이다.

 

통합파 의원들이 '보수대통합'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탈당해 한국당에 합류하면서 자강파 의원들도 내심 흔들렸던 것은 사실이다.

 

여기에 원내대표 자리만 보전하고 있었던 주호영 의원까지 당을 탈당하면서 남은 11명의 의원들을 이끌어야 하는 유 대표가 자신이 끝까지 독자노선을 취한다면 당의 존립자체가 위태로울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유 대표는 14일 오후2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만나 중도-보수 통합에 대한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두 사람의 상견례 자리라는 성격이 짙은 만큼 통합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오가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안 대표가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어 솔직한 속내를 주고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유 대표는 국민의당이 당의 진로를 두고 내홍을 빚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어 안 대표가 좌우 정치 구도를 깨는 '중도정치'에 대한 의지를 확실하게 확인시켜 준다면 통합에 대한 자신의 의지를 적극 피력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song@mhj21.com

인사이드
썸네일 이미지
출산정책 뒤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
인사이드
출산정책 뒤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
출생률 재고 정책의 일환으로 탄생한 ‘꿈미래실험공동주택’에 젊은 부부 네 쌍이 각각의 아이와 함께 거주한다. 이 주택은 세 자녀를 갖는 조건으로 입주가 허용되는 공동 주택이다. 구병모 작가는 신작 ‘네 이웃의 ...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자연인으로 돌아간 홍준표…변호사 재개업 신청
정치일반
자연인으로 돌아간 홍준표…변호사 재개업 신청
지방선거의 참패 책임을 지고 자유한국당 당대표직을 내려놓은 홍준표 대표가 변호사 재개업 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변호사회에 따르면 홍 전 대표는 지난 19일 변호사 재개업 신고서를 냈다. 홍...
문화
썸네일 이미지
'프랑켄슈타인' 국산 뮤지컬 저력 다시 입증할까
문화
'프랑켄슈타인' 국산 뮤지컬 저력 다시 입증할까
  한국 뮤지컬의 역작으로 불리는 '프랑켄슈타인'이 20일 막을 연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
Review
썸네일 이미지
“우연이 만들어낸 무위(爲) 그 자체”
Review
“우연이 만들어낸 무위(爲) 그 자체”
  “생각하거나 계획하지 않으며, 추구하지 않는 상태에서, 의도가 없는 상태에서, 새롭게 언어화하고 고유한 경험으로 파악하여 보여 주고자 한다.” 가나아트가 오수환 화백의 연작 중 2016년 이후 제작된 신작 30여 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모여라 붉은악마 광화문으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