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新오피스’ 용산시대 개막

1956년과 1976년에 이어 2017년까지 같은 장소에 세 번째 본사 건립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7/11/13 [10:36]

아모레퍼시픽그룹 ‘新오피스’ 용산시대 개막

1956년과 1976년에 이어 2017년까지 같은 장소에 세 번째 본사 건립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7/11/13 [10:36]

1956년과 1976년에 이어 2017년까지 같은 장소에 세번째 본사 건립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백자 달항아리 콘셉트

 

▲ 아모레퍼시픽 신본사_루프가든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신본사 준공과 함께 세 번째 용산 시대를 시작하게 됐다. 현재 서울 청계천로 시그니쳐타워에 근무하고 있는 임직원들은 이달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용산 신본사로 입주를 진행한다.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100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는 영국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David Chipperfield)가 설계를 맡았다. 데이비드 치퍼필드는 화려한 기교 없이 절제된 아름다움을 지니면서도 편안하고 풍부한 느낌을 주는 백자 달항아리에서 영감을 얻어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를 단아하고 간결한 형태를 갖춘 하나의 커다란 달항아리로 표현했다. 

 

특히 한옥의 중정을 연상시키는 건물 속 정원등 한국의 전통 가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요소들을 곳곳에 반영함으로써 빌딩숲으로 둘러싸인 도심 속에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건축물을 설계했다. 

 

또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한국의 젊은 건축가들과 협업해 신본사 주변을 설계해, 한국 건축 문화 발전에 기여하고자 했다. 신본사와 연결되는 신용산역(4호선) 지하 공공보도는 이승택, 임미정 건축가가, 본사 뒤쪽에 위치한 공원관리실은 양수인 건축가가 맡아 디자인 설계를 진행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는 지하 7층, 지상 22층, 연면적 188,902.07m²(약 57,150평)규모로 7천여 명이 함께 근무할 수 있다.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건물 내에 자리잡은 세 개의 정원 ‘루프 가든’이다. 5층과 11층, 17층에 5~6개 층을 비워내고 마련된 건물 속 정원을 통해 임직원들이 건물 내 어느 곳에서 근무하더라도 자연과 가깝게 호흡하고 계절의 변화를 잘 느끼며 편안하게 소통하고 휴식할 수 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는 지역사회와 소통하기 위해 마련된 공용 문화 공간이다. 1층 로비에 들어서면 1층부터 3층까지 이어진 대형 공간 ‘아트리움’을 맞이하게 된다. 노출 콘크리트로 마감된아트리움은 상업 시설을 최소화하고 공익적인 문화 소통 공간을 조성해 개방성을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건물의 저층부는 수익성을 고려해 상업적인 용도로 많이 사용되기 때문에, 아모레퍼시픽과 같이 공공 성격이 가능한 공간으로 1층 공간에 미술관, 전시도록 라이브러리 등을 두어 임직원과 방문하는 고객,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를 자유롭게 접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

 

▲ 아모레퍼시픽 신본사 전경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5층 이상은 복지 공간과 사무 공간으로 구성됐다.

 

5층은 임직원 모두가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한 공간으로, 800여 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직원식당과 카페, 최대 130명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피트니스센터/GX룸, 그 외 휴게실, 힐링존(마사지룸) 등 복지 전용 공간으로 구성됐다.

 

6~21층은사무 공간으로 열린 소통을 극대화하기 위한 구조에 중점을 두었다. 많은 사람이 더욱 쉽게 소통할 수 있도록 수평적이고 넓은 업무 공간을 갖추고 있다. 임직원 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사무실 내 칸막이를 없앤 오픈형 데스크를 설치하고 곳곳에 상하층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내부 계단도 마련했으며, 회의실은 모두 투명한 유리벽으로 구성했다.

 

또한 개인 업무공간 외에 구성원 간 협업 시 활용하는 공용 공간을 확대하고, 집중적으로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1인용 워크 포커스 공간을 마련하는등 업무의 성격, 개인의 필요에 따라 업무 공간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유연한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3개 정원의 개구부와 건물 외부의 창을 통해 건물 내 어느 자리에서도 자연채광이 가능한 사무 공간을 갖췄다.자연 채광에 최적화된 가구 배치, 외부 조도에 따라 자동 센서로 조정되는 내부 조명 등을 통해 임직원의 건강한 사무 환경을 조성하고자 했다. 

 

새롭게 마련된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에는 지주회사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을 비롯하여 아모레퍼시픽과 에뛰드, 이니스프리, 에스쁘아, 아모스프로페셔널, 에스트라 등 주요 뷰티 관계사 임직원 3천 5백여 명이 입주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국감 버리고 재선 택한 이남호 전북대 총장, 토론회서 뭇매
사회일반
국감 버리고 재선 택한 이남호 전북대 총장, 토론회서 뭇매
전북대학교 이남호 총장이 단임제 약속을 깨고 재선에 도전하면서, 총장 선거가 사실상 진흙탕 싸움이 되고 있다.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은 국감일정까지 버리고 재선에 몰두하고 있는 이 총장에게 일제히공격을 퍼...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가계대출 더 죈다…‘카드사·저축은행 DSR 시범도입’
금융/증권
가계대출 더 죈다…‘카드사·저축은행 DSR 시범도입’
정부의 가계대출 줄이기가 본격화된다. 현재 1금융권에 적용되던 DSR(총부채 원리금 상환 비율)이 앞으로 저축은행과 캐피털, 신용카드사에도 도입된다. 사실상 2금융권에서도 예전처럼 쉽게 대출을 받기 어려워질 ...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20살 된 ‘참이슬’ 누적 판매량 보니 성인 1인당 716병 마신꼴
소비/트렌드
20살 된 ‘참이슬’ 누적 판매량 보니 성인 1인당 716병 마신꼴
 1998년 10월 출시 이후 301억병 판매라는 진기록을 세운 ‘참이슬’이 출시 20년을 맞았다.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출시 20주년을 기념해 두꺼비 왕관 에디션을 출시하고 20주년 기념 브랜드 홍보 활동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특혜 논란’ 케이뱅크,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 이뤄낼까
금융/증권
‘특혜 논란’ 케이뱅크,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 이뤄낼까
더욱이 제3호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급물살을 탔다는 금융업계의 말이 나오면서 케이뱅크의 입지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초점] 택시는 어쩌다 ‘공공의 적’이 됐나
저널21
[초점] 택시는 어쩌다 ‘공공의 적’이 됐나
전국의 택시 6만여 대가 지난 18일 새벽 4시부터 24시간 운행을 멈췄다.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플랫폼 어플리케이션(앱)을 출시하겠다고 나서면서다. 택시기사들은 이날 오후 서울 도심에서 ...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10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10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어퓨, 비바이바닐라, 셀레뷰, 투쿨포스쿨, 헤라, 에스쁘아, 라네즈, 에뛰드하우스, 차앤박, 메디페르, 클레어스, 듀이트리, 지니더바틀, 클라뷰, 맨소래담,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이 10월 셋째주 신제품을 출시했...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대장암에 좋은 진흙 속 보약 ‘연근’
알고먹자
[알고먹자] 대장암에 좋은 진흙 속 보약 ‘연근’
신선한 연근을 자르면 묻어나는 끈끈한 진액은 위장벽을 보호하고 혈당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주며, 비타민과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준다.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가을의 제철 식재료, 연근에 ...
포토일반
썸네일 이미지
[MJ포토] 택시기사들, 손님 태운 택시 에워싸고 고성
포토일반
[MJ포토] 택시기사들, 손님 태운 택시 에워싸고 고성
18일 하루 동안 운행중단을 선언한 택시기사들이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치고 청와대로 행진하던 중 손님을 태운 택시를 에워싸자 경찰이 이를 제지하고 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앤서치마케팅 인수 의혹’…황창규 KT회장, 종합감사 재출석 하나
사회일반
‘앤서치마케팅 인수 의혹’…황창규 KT회장, 종합감사 재출석 하나
김종훈 의원실은 황 회장이 국정감사에서 거짓증언 한 내용을 지적하고자 종합감사 재출석을 요구했다고 18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모습 드러낸 신제품 ‘아이코스3 멀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