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불조심 포스터 / 이병철

서대선 | 기사입력 2017/11/06 [09:38]

[이 아침의 시] 불조심 포스터 / 이병철

서대선 | 입력 : 2017/11/06 [09:38]

불조심 포스터

 

  1

  불이 혀를 내밀어 집을 삼키는 그림을 그릴 거야 우리

집이 그렇게 타 버렸으니까. 잘 그릴 수 있어 불에 타 녹

아 버린 지구본을 들고 울던 봄날, 라면을 끓이려 부루스

타를 켜면 푸른 불꽃에서 태어난  새들이 내  눈을 쪼아

대곤 했다

 

  불을 더 빨갛게 그리라니까, 선생님이 뺨을 때렸다 화

끈거리는 뺨 위로 햇살이 눌어붙었다 상장을 받아 온 나

를 할아버지는 기사 식당에 데려 갔다 접시 위 돈가스가

아프리카 대륙처럼 보였다  나 이담에 아프리카에 갈래,

할아버지가 내 뺨을 어루만졌다

 

  그리운 이들은 모두 아프리카에 있다고, 누군가 그랬

다 그게 거짓말 이란 걸 알았을 때 할아버지는 불 속에

누워 잠들었다 어른들이 돌아가며 내 뺨을 만졌고 뺨을

만지는 손가락들이 크레파스가 되어 그림을 그렸다 표정

이 생길 때마다 뺨이 화끈거렸다 

 

# “불조심”에 예민한 탓에 까칠하고 유난떠는 이웃이란 뒷담화를 듣고 산다. 산 중턱에 집을 짓고 제일 먼저 든 걱정은 산불이었다. 이웃과 위화감을 줄이려 걸어 잠그는 대문을 만들지 않고 기둥만으로 경계를 대신했더니, 아무 때나 드나들며 버리고 가는 담배꽁초 때문에 신경증에 걸릴 지경이었다. 참다못해 담배꽁초는 절대로 버리지 말아달라고 부탁하자 그 다음날부터 이웃들 표정이 사뭇 싸늘해졌다. 

  

늦가을 단풍이 사람들을 부르고 있다. “불”을 더욱 “조심”해야 하는 계절이다. 산행하는 사람들이 무심코 버린 불씨 하나가 온 산을 불태울 수 있다. 불은 소중하고 그리운 것들을 소멸시키기도 한다. “불에 타 녹/아 버린 지구본을 들고 울던” 유년시절의 “봄날”은 청년이 된 시인의 의식, 무의식 속에 트라우마로 남아 있다. “불의 혀”는 삶의 냄새가 배여 있던 소중한 것들을 삼켜버린다. ‘꺼진 불도 다시 한 번 살피자’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인사이드
썸네일 이미지
출산정책 뒤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
인사이드
출산정책 뒤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
출생률 재고 정책의 일환으로 탄생한 ‘꿈미래실험공동주택’에 젊은 부부 네 쌍이 각각의 아이와 함께 거주한다. 이 주택은 세 자녀를 갖는 조건으로 입주가 허용되는 공동 주택이다. 구병모 작가는 신작 ‘네 이웃의 ...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자연인으로 돌아간 홍준표…변호사 재개업 신청
정치일반
자연인으로 돌아간 홍준표…변호사 재개업 신청
지방선거의 참패 책임을 지고 자유한국당 당대표직을 내려놓은 홍준표 대표가 변호사 재개업 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변호사회에 따르면 홍 전 대표는 지난 19일 변호사 재개업 신고서를 냈다. 홍...
문화
썸네일 이미지
'프랑켄슈타인' 국산 뮤지컬 저력 다시 입증할까
문화
'프랑켄슈타인' 국산 뮤지컬 저력 다시 입증할까
  한국 뮤지컬의 역작으로 불리는 '프랑켄슈타인'이 20일 막을 연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
Review
썸네일 이미지
“우연이 만들어낸 무위(爲) 그 자체”
Review
“우연이 만들어낸 무위(爲) 그 자체”
  “생각하거나 계획하지 않으며, 추구하지 않는 상태에서, 의도가 없는 상태에서, 새롭게 언어화하고 고유한 경험으로 파악하여 보여 주고자 한다.” 가나아트가 오수환 화백의 연작 중 2016년 이후 제작된 신작 30여 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모여라 붉은악마 광화문으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