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편영화 끝판왕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2일부터
 
신광식 기자 기사입력 :  2017/11/01 [10: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자료사진 (제공=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올해로 15회를 맞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내일(2일)부터 축제의 막을 연다.

 

2일부터 7일까지 6일간 열리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 안성기)에는 총 31개국 60편의 경쟁부문 선정작과 37편의 특별 프로그램 작품이 상영된다.

 

오는 2일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진행되는 개막식은 작년과 같이 배우 김태우가 사회를 맡는다. 개막식에는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과 손숙 이사장, 안성기 집행위원장이 함께한다. 

 

또한, 올해 심사위원장을 맡은 정지영 감독을 비롯하여 심사위원 이동진, 이유진, 리치 워렌, 가르시아-몬테로가 참석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특별심사위원 이제훈, 이주영 배우도 함께하며, 가수 권진원의 개막 축하공연도 진행된다. ‘살다보면’, ‘Happy Birthday To You’ 등의 히트곡을 낸 권진원은 1985년 MBC 강변가요제를 통해 데뷔해 시대를 이야기하며 음악으로 대중을 위로하는 싱어송라이터로 알려져 있다.

 

한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측은 故 김주혁 배우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매년 진행해온 개막식 포토콜 행사는 애도의 마음을 전하는 뜻에서 취소한다고 밝혔다.

 

개막작으로는 역대 상영작 중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고 단편영화의 미덕을 가장 잘 보여준 ‘골수팬’과 ‘내 인생의 물고기’가 상영된다. 이 두 작품은 특별 프로그램 ‘아시프 15주년 특별전’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국제경쟁단편영화제로서 국내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작품들과 국내 최신 우수 단편영화들을 상영한다. 

 

또한 4개 섹션으로 구성된 특별 프로그램으로 유명 영화인들의 초기 단편들과 최근 단편들을 비롯하여 폴란드 애니메이션, 최신 일본 단편영화 등 전 세계적으로 다채로운 단편영화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 세계 우수 단편영화들을 만나볼 수 있는 제1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광화문 ‘씨네큐브’와 ‘CGV피카디리1958’에서 열린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영화 ‘남한산성’, 진중하고 담담한 전통사극
썸네일 이미지
1663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을 피해 ‘인조’(박해일)는 남한산성 ... / 정재영 청소년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