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싸구려 취급 당하는 자국민 헌혈피

녹십자, SK플라즈마 외국혈액 고가에 구매하면서 국산혈액은 '헐값'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10/23 [09:24]

[단독] 싸구려 취급 당하는 자국민 헌혈피

녹십자, SK플라즈마 외국혈액 고가에 구매하면서 국산혈액은 '헐값'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10/23 [09:24]
국내 혈액제제 기업들이 외국에서 사들이는 혈장가격 © 문화저널21

 

국내 기업들 외국인 혈액 28만원 구매하면서,

자국민 혈액은 12만원 ‘더 이상 못줘’ 적십자와 氣싸움

 

혈액을 원료로 하는 혈액제제를 만드는 국내 혈액제제 기업들이 자국민 혈액은 대한적십자로부터 약 12만원에 구매하면서, 수입혈장(외국인 혈액)은 자국민의 두 배가 넘는 28만원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적십자사는 최근에도 혈장가격 인상을 위해 혈액제제 기업들과 혈장가격을 놓고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이들 기업과 쉽사리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소하 의원실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국내제약회사가 혈액제제를 만들기 위해 수입한 혈장은 총 129만1513리터로 금액으로는 2284억5000만원에 달했다.

 

연도별 혈장수입량과 가격은 2013년 36만294리터(ℓ)를 533억4000만원에 수입했으며 △2014년 45만8778리터, 677억2천만원 △2015년 25만8149리터, 510억8천만원 △2016년 12만9753리터, 369억6천만원 △2017년 상반기 8만4539리터, 193억5천만원 등이다.

 

이를 1리터당 가격으로 ‘단순환산’하면 △2013년 14만8045원 △2014년 14만7609원 △2015년 19만7870원 △2016년 28만4848원으로 매년 가격이 인상됐다. 2013년과 2016년을 단순비교하면 4년 만에 수입혈장 가격이 ‘2배’ 오른 격이다.

 

반면 국내 혈액가격은 큰 변동이 없었다. 대한적십자사 혈장분획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제약회사에 공급되는 국내 혈장가격은 2014년 1리터당 10만8000원에서 11만8000원으로 1만원 인상된 이후 동결된 상태다.

 

자국민혈장과 수입혈장의 가격이 판이하게 다른 것은 혈액수입은 물론 자국민혈액에 대해서도 적십자사가 독단적으로 가격을 결정할 수 없는 구조로 되어 있기 때문이다.

 

자국민 혈장가격은 대표적으로 적십자와 녹십자, SK플라즈마가 합의하에 이뤄지는 것이 현실이다. 때문에 적십자는 혈장가격을 현실적으로 인상하고 싶어도 녹십자, SK플라즈마가 합의하지 않으면 인상을 할 수 없게 된다. 국내 혈장가격이 인상되지 않고 동결되고 있는 이유다.

 

그렇다면 제약회사들은 왜 이렇게 비싼 가격에 혈장을 사들이는 것일까. 업계 관계자는 혈장을 관리·유통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이 아무래도 국내혈장보다는 해외혈장에 많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2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은 너무 과하다는 의문도 생긴다. 왜 이런 차이가 나는지 뚜렷한 답변이나 수치공개도 현재로서는 없는 상황이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수입혈장 가격이 천정부지로 인상되고 있는데도 분획혈장의 자급률은 감소세로 돌아섰다는 점이다.

 

2013년 57.8%였던 자급률은 2014년 79.9%, 2015년에는 95.4%까지 치솟았다가 2016년 다시 76.3%로 떨어졌다. 2017년 상반기 자급률은 63.4%에 그쳤다.

 

WHO권고에 따라 내수용 혈액제제에 사용되는 혈장은 자급자족이 원칙이지만 최근 저출산 등 요인으로 혈장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부족해진 혈장분을 제약회사가 해외로부터 비싼 값에 사들이면서 약가인상이 거듭 초래되는 형국이다.   

 

현재 대한적십자사가 운영하는 ‘헌혈의 집’에서는 헌혈자들에게 ‘전혈’헌혈(혈액의 모든 성분을 채혈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전혈로 모인 피는 대한적십자사 혈장분획센터가 혈장·적혈구·백혈구·혈소판 등으로 분리하는데, 여기서 만들어진 반제품 형태의 혈장이나 성분헌혈로 모인 혈장을 대한적십자사가 제약회사에 판매하고 있다. 제약회사는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사들인 혈장을 바탕으로 혈액제제를 만들어 이윤을 붙여 다시 국민들에게 되판다.

 

대한적십자사와 제약회사들은 혈장을 알부민 제제나 면역글로불린 제제로 농축해 만드는 과정에서 당연히 비용은 발생할 수밖에 없고, 이 때문에 혈액제제 가격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해명한다.

 

하지만 국민들이 헌혈로 모은 소중한 혈액이 어디에, 얼마나, 어떻게 쓰이는지 보다 투명하게 공개해 일각에서 제기되는 논란을 해소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매년 불거지는 적십자의 ‘피 장사’ 논란도 투명한 혈액거래내역 공개가 이뤄진다면 말끔히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문화저널21 최재원,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문화
썸네일 이미지
강력한 에너지 ‘위대한쇼맨’ 뮤지컬로 이어간다
문화
강력한 에너지 ‘위대한쇼맨’ 뮤지컬로 이어간다
 러닝타임 내 강력한 에너지로 관객을 사로잡은 ‘위대한 쇼맨’ 원작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이 국내 초연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수중 촬영 포스터컷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은...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저널21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박근혜 정부 당시 추진된 ‘화평법(화학물질 등록·평가법) 배제안’으로 톡톡히 수혜를 입었던 녹십자가 문재인 정부 들어 강화된 화평법에 주춤하는 모양새다.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성 및 유해성 평가를 기업의 의...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정치일반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자유한국당이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당의 질서 있는 해체·혁신을 위한 '구태청산 TF'를 가동하기로 했다. 여기에 바꾼지 1년이 넘은 당명도 교체될 예정이다.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건강/제약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를 비롯해 BAT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의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보다 더 많은 양의 타르가 검출됐다.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위험하다고 홍보해온 업체들로서는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모여라 붉은악마 광화문으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