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박근혜 정부시절 ‘관제시위 우회지원’…국정원 압박받아
친정부 시위 퇴직경찰 모임 ‘경우회’에 일감 몰아줘…檢, 이헌수 전 국정원 실장 자택 등 9곳 압수수색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10/12 [13: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근혜 정부시절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이 현대자동차그룹을 압박해 친정부 시위, 즉 관제시위를 주도했던 보수단체 대한민국재향경우회(이하 경우회)에 일감을 몰아주도록 하는 등 우회지원 하도록 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지난 11일 박근혜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 지난 추석연휴 기간 중 김용환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로 소환해 관련 사실과 경위 등을 조사했다.

 

또한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자택 ▲구재태 전 경우회 회장 자택 ▲애국단체총협의회 사무실 ▲경우회 사무실 ▲경우회 자회사 경우흥업 사무실 ▲월드피스 자유연합단체 관련 장소와 관련자 자택 등 9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지원 대상 보수단체 리스트인 ‘화이트리스트’를 만들어 자금을 대주고 관제 시위를 하도록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보수단체 관리업무를 담당했던 허현준 행정관을 12일 소환한다. 향후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욱관광부 장관도 소환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수뇌부를 압박,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 현대제철이 경우회 산하 영리법인 경안흥업에 일감을 몰아주는 등 수십억원대의 자금 지원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2014년 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해외에서 고철을 수입하는 과정에 경안흥업을 참여하게 해 수십억원 규모의 이익을 안겨줬다. 지원을 받은 경우회는 회원들을 동원하거나 또 다른 보수단체의 활동비를 지원하는 등의 방식으로 청와대 관제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우회는 퇴직 경찰관 모임으로, 구재태 전 회장의 주도로 관제 시위 등 불법 정치관여 활동을 한 의혹을 받는 단체다. 구 전 회장은 2014~2015년 경우회 주최 집회에 동원된 어버이연합 회원들에게 아르바이트비 명목으로 돈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발되기도 했다.

 

현재 검찰은 경우회가 자체적으로 친정부 시위 활동을 진행한 것과 더불어 어버이연합 등 다른 보수단체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창구로서의 역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항아리 퍼포먼스 선보이는 전국사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