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사기 진화하는데 손 놓고 있는 금융당국

과거 정부기관 사칭형 보이스피싱서 대출기관 사칭으로 진화
김한표 의원 “보이스피싱에 금융감독 당국이 조기에 예방책을 마련해야” 지적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7/10/11 [12:14]

보이스피싱 사기 진화하는데 손 놓고 있는 금융당국

과거 정부기관 사칭형 보이스피싱서 대출기관 사칭으로 진화
김한표 의원 “보이스피싱에 금융감독 당국이 조기에 예방책을 마련해야” 지적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7/10/11 [12:14]
▲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의 증가표. 11일 김한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대출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기존의 정부기관을 빙자한 사기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자료=김한표 의원실)  

 

과거 정부기관 사칭형 보이스피싱서 대출기관 사칭으로 진화

김한표 의원 “보이스피싱에 금융감독 당국이 조기에 예방책을 마련해야” 지적

 

대표적인 금융사기인 보이스피싱이 날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정부기관을 빙자해 피해를 유도하는 방식에서 현재는 대출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선 정부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대해 정부와 각 기관들이 언론과 공익광고를 통해 예방홍보에 나섰지만 시중은행과 저축은행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예방에는 무관심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김한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대출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정부기관을 사칭하는 사기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지난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총 19만 2680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대출빙자형은 12만6500건, 정부기관 사칭형은 6만6170건으로 약 2배 정도 차이가 난다.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은 지난 2014년 3만4000건에서 2016년 3만7000건으로 증가했고 피해규모는 957억원에서 1344억원으로 40% 증가했다. 반면 정부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은 2014년 3만2600건에서 2015년 2만건, 2016년에는 8700건으로 감소했다. 피해금액도 2014년 1638억원에서 2016년에는 580억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통적인 수법인 정부기관 관계자를 사칭하는 보이스피싱은 대폭 줄어든 반면 낮은 금리로 대출해주겠다는 방법을 이용한 사기범죄는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액의 환급율은 정부기관 사칭형이 30.4%인데 반해 대출빙자형은 21.9%에 머물고 있어 새로 확산되고 있는 유형의 피싱사기 피해를 막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채용을 미끼로 계좌, 주민번호 등 개인정보를 탈취해 범죄에 이용하는 수법까지 등장해 구직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두 번 울리는 사건도 발생하고 있다. 더욱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의 가상계좌를 이용한 방식의 범죄수법도 등장했다. 

 

종전의 가상화폐 관련 보이스피싱은 기존에 가상화폐 거래이용자를 대상으로 범죄가 행해졌으나 최근 들어 가상화폐 거래를 하지 않는 사람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임의로 가상화폐거래 계정을 만든 뒤 연동 계좌로 돈을 요구하는 수법이 나타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가상화폐 계좌의 경우 OTP 번호나 보안카드 번호가 필요한 은행계좌와 달리 계좌생성을 위해 피해자의 핸드폰으로 전송된 인증문자만으로 인출이 가능해 취약점이 노출된 상황이다.

 

김 의원은 “경기가 어렵고 돈을 빌리기 어려워진 경제상황을 틈타 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이 늘고있다”며 “갈수록 진화하는 보이스피싱에 금융감독 당국이 조기에 예방책을 마련해 국민피해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채용을 미끼로 금융사기를 저지르거나, 제도화되지 못한 가상화폐 거래를 악용해 범죄를 저지르는 등 신종 피싱사기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금융당국이 발 빠른 대응으로 국민피해를 막아야한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대 신형 베르나 ‘2018 인도 올해의 차’ 수상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