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적십자의 수상한 ‘영화예매권’ 수의계약

입찰 과정 '국가계약법'은 지켰지만 결과에는 '아쉬움'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7/09/26 [09:23]

[단독] 적십자의 수상한 ‘영화예매권’ 수의계약

입찰 과정 '국가계약법'은 지켰지만 결과에는 '아쉬움'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7/09/26 [09:23]

대한적십자사(이하 적십자)가 헌혈의집에서 제공되는 대표적인 사은품인 영화티켓 구매를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으로 체결해 논란이 예상된다.

 

적십자는 지난 2월 CGV와 1년간 약35억원 규모의 ‘헌혈자 공동 기념품(영화관람전국권) 단가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계약은 헌혈의 집에서 헌혈자에게 사은품으로 제공되는 영화티켓 일괄 구매 건이다.

 

하지만 취재결과 적십자의 입찰과정에 의문을 제기할만한 요소들이 곳곳에 산재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수의계약을 체결한 CGV를 제외한 멀티플렉스사들은 이같은 입찰내용을 전혀 모른채 대형계약을 놓치게 됐다는 점이다.

 

적십자는 지난 1월 23일과 2월 2일 두차례에 걸쳐 영화관람권에 대한 공개입찰을 진행했다. 하지만 두차례 모두 CGV의 단독 입찰이었다. ‘1인 입찰’을 근거로 이들 공개입찰은 모두 유찰 처리됐다. 

 

적십자는 ‘국가계약법 시행령 제27조 제1항 제2호’를 근거로 CGV와 단독으로 수의계약을 진행했다. 해당 시행령은 ‘재공고입찰에 부친 경우 입찰자 또는 낙찰자가 없는 경우’로 2회 이상 유찰될 경우 수의계약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본사   ©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금번에 적십자가 구매한 영화예매권은 연 기준 35억원 규모로 1년간 약 44만명의 관람객을 확보할 수 있다. 기업의 유동성 측면이나 매출부분에도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그럼에도 CGV를 제외한 기타 멀티플렉스 영화관들은 입찰에 전혀 참여하지 않았다. 입찰금액도 2배가량 증가했다. 지난 2016년 적십자가 수의계약으로 구매한 영화티켓은 CGV 11억 9400만원, 롯데씨네마 5억9862만원 등 총 18억원 규모다.

 

때문에 올 상반기 수의계약을 체결한 CGV는 직전년도의 3배 규모 계약을 달성하게 됐다.

 

그렇다면 다른 경쟁위치에 있는 멀티플렉스 영화관들은 왜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을까? 한 멀티플렉스 관계자는 “입찰방식이 바뀐지도 몰랐고 입찰을 진행하는지도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적십자는 그동안 수의계약을 진행하면서 각 멀티플랙스에 구매 관련 내용을 전달해왔는데, 최근에는 적십자로부터 아무런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는 것이다.

 

적십자가 입찰방식을 바꾼 것은 국감에서 꾸준히 지적된 ‘국가계약법 위반’ 때문이다. 국가계약법은 5000만원 이상 계약의 경우 임의로 업체를 지정해 계약하는 수의계약을 못하게 되어 있는데 적십자는 관행처럼 수의계약을 진행해 국가계약법을 위반해 왔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와 관련해 적십자 관계자는 “입찰내용을 사전에 멀티플렉스사에 고지할 의무는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내에서 전국권으로 운영되는 멀티플렉스사가 극히 제한적이라는 점과, B2C기업이라는 특성을 고려할 때 공정한 입찰 혹은 납품가 절감을 위해서는 입찰방식 변경과 일정에 대한 최소한의 정보를 적십자가 공지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문화저널21 최재원, 박영주, 임이랑 기자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매뉴얼만 지켰어도…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왜 터졌나
사회일반
매뉴얼만 지켰어도…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왜 터졌나
“내릴 때 인원체크를 제대로 했더라면. 담임 선생님이 바로 어머니한테 전화를 해서 아이가 왜 안왔는지 확인했더라면. 매뉴얼대로만 했으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고다. 너무 안타깝다” 초복(初伏)이었던 지난 17...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큼직한 매력의 ‘브라질 너트’ 과하면 독
알고먹자
[알고먹자] 큼직한 매력의 ‘브라질 너트’ 과하면 독
사이즈도, 맛도 만족스러워 인기를 끌게된 브라질 너트는 단백질은 물론 각종 영양분이 풍부해 있어 우리 몸에도 좋다. 하지만 많은 양을 먹으면 오히려 우리 몸에 독이 된다는 사실은 많이 모르고 있는 것이 사실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막말에 고성까지 ‘국가혈액관리’ 토론회…적십자 강변 쏟아져
저널21
막말에 고성까지 ‘국가혈액관리’ 토론회…적십자 강변 쏟아져
최근 대한적십자사를 중심으로 혈액백 입찰 논란, 면역검사 시스템 논란 등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국가 혈액관리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대한적십자사에서 발...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권성동·염동열 불구속 기소…소득없이 끝난 수사
정치일반
권성동·염동열 불구속 기소…소득없이 끝난 수사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수사하던 검찰은 권성동‧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방탄국회 때문에 주요 혐의자로 꼽히는 현직 국회의원 구속에 실패한 독립 수사단은 수사외압과 관련한 ‘항...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 노동계와 사용자 · 자영업자 모두 반발
사회일반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 노동계와 사용자 · 자영업자 모두 반발
소상공인연합회, “‘일방적 결정’…소상공인 모라토리움 실핼할 것“ 편의점업계 도 반발 거세 최저임금위원회가 2019년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결정한데 대해 노동계는 물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편의점업계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방사능덩어리 태국산 라텍스 “믿고 구매한게 죄인가”
사회일반
방사능덩어리 태국산 라텍스 “믿고 구매한게 죄인가”
최근 대진침대에서 방사능 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국민불안이 커진 가운데 태국 여행에서 많이들 사들여 오는 라텍스 매트리스와 라텍스 베개 등에서도 라돈이 검출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라돈이 검출되는 라텍스 제...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국산맥주의 기괴한 역수입…기울어진 운동장 해결될까
소비/트렌드
국산맥주의 기괴한 역수입…기울어진 운동장 해결될까
최근 국책연구기관이 맥주에 매기는 세금기준을 ‘출고가격’에서 ‘용량’으로 바꾸는 개편안을 내놓으면서, 가격경쟁력에서 수입맥주에 밀리던 국내 주류업계가 환영의사를 밝혔다. 하이트진로‧OB‧롯데주류 등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교육부, 조원태 부정 편입학 확인…인하대에 학위취소 통보
사회일반
교육부, 조원태 부정 편입학 확인…인하대에 학위취소 통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인하대 부정 편입학이 사실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인하대학교에 조 사장의 편입학 및 학사학위 취소를 통보했다. 교육부는 11일 조 사장의 인하대 부정 편입학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금융회사와 전쟁선포에 금융사 "똥 뭍은 개가..짖는다"
저널21
금융회사와 전쟁선포에 금융사 "똥 뭍은 개가..짖는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금융회사와 전쟁선포’ 노조, 노동이사제 도입 등 관철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  금융회사 ‘똥 묻은 개 겨 묻은 개보고 짖는다’ 비판    윤석헌 금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MJ포토] 정치인 KT 불법후원금 수수 논란…고발장 제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