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 정치포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MJ포토] 화장실 근무 휴스틸, 이번엔 사망사고 논란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  2017/09/14 [16: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신안그룹 휴스틸공장 화물노동자 사망사고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리고 있다.     © 박영주 기자

 

최근 화장실 앞 근무강요 갑질행위로 논란이 됐던 신안그룹 휴스틸이 이번에는 공장 화물노동자 사망사고를 회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신안그룹 휴스틸공장 화물노동자 사망사고의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리고 있다. 

 

차량기사 현장 안전수칙에는 '기중기 및 공장내 물건에 대해 손대지 말 것'이 명시돼 있지만, 당진공장에서는 화물차기사였던 故정태영씨에게 파이프를 싣는 작업을 시켰고, 이 과정에서 정씨가 사망했다. 유가족들은 휴스틸이 규정에 어긋난 요구로 고인 죽음으로 몰고 가놓고는,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제네시스 G70' 판매 개시…연휴기간 100대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리뷰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썸네일 이미지
100만대군을잃은조조의입에서영혼없는실소가터진다.막다른퇴로에서도원수들...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