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비/트렌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리크라상, 신임 대표이사에 권인태 사장 선임…10개월만의 복귀
최석원 대표이사와 각자 대표이사 체제…전문성 살린 운영 강화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9/13 [16: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파리크라상 신임 대표이사 권인태 사장  (사진제공=SPC그룹)

지난해 11월 파리크라상에서 SPC GFS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겼던 권인태 SPC GFS 사장이 10개월만에 다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로 복귀하게 됐다. 권인태 대표이사의 영업 및 마케팅 관련 전문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파리크라상은 13일 권인태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파리크라상은 기존 최석원 대표이사와 신임 권인대 대표이사의 각자대표이사 체제로 각각 주력 분야의 전문성을 살려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려대 경영학과 출신의 권인태 대표이사는 2015년 11월부터 파리크라상 대표로 재직하다 지난해 11월 SPC그룹 내 식자재 유통 기업 SPC GFS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이번 인사로 권인태 대표이사는 SPC GFS와 파리크라상의 대표이사를 겸직, 10개월만에 파리크라상으로 돌아오게 됐다.

 

권인태 대표이사는 1986년 삼성그룹 입사 후 2003년 CJ푸드빌 경영기획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후 CJ그룹 전략지원팀장(부사장)과 홍보실장, CSR팀장 등을 거쳤다. 2014년 경쟁사인 SPC그룹으로 이직하면서 화제의 인물이 되기도 했다.

 

권인태 대표이사가 파리크라상으로 다시 돌아오게 된 것은 다양한 보직을 거치면서 쌓은 영업 및 마케팅 관련 전문성이 침체된 조직과 시장을 살리기 위한 SPC그룹의 묘수인 것으로 분석된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SNS +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남녀공용 화장실’ 추진 논란
썸네일 이미지
특히 지난해 5월 발생한 강남역 살인사건으로 남녀공용 화장실의 문제점이 ... / 임이랑 기자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영화 ‘남한산성’, 진중하고 담담한 전통사극
썸네일 이미지
1663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을 피해 ‘인조’(박해일)는 남한산성 ... / 정재영 청소년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