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크라상, 신임 대표이사에 권인태 사장 선임…10개월만의 복귀

최석원 대표이사와 각자 대표이사 체제…전문성 살린 운영 강화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9/13 [16:27]

파리크라상, 신임 대표이사에 권인태 사장 선임…10개월만의 복귀

최석원 대표이사와 각자 대표이사 체제…전문성 살린 운영 강화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9/13 [16:27]
▲파리크라상 신임 대표이사 권인태 사장  (사진제공=SPC그룹)

지난해 11월 파리크라상에서 SPC GFS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겼던 권인태 SPC GFS 사장이 10개월만에 다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로 복귀하게 됐다. 권인태 대표이사의 영업 및 마케팅 관련 전문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파리크라상은 13일 권인태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파리크라상은 기존 최석원 대표이사와 신임 권인대 대표이사의 각자대표이사 체제로 각각 주력 분야의 전문성을 살려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려대 경영학과 출신의 권인태 대표이사는 2015년 11월부터 파리크라상 대표로 재직하다 지난해 11월 SPC그룹 내 식자재 유통 기업 SPC GFS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이번 인사로 권인태 대표이사는 SPC GFS와 파리크라상의 대표이사를 겸직, 10개월만에 파리크라상으로 돌아오게 됐다.

 

권인태 대표이사는 1986년 삼성그룹 입사 후 2003년 CJ푸드빌 경영기획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후 CJ그룹 전략지원팀장(부사장)과 홍보실장, CSR팀장 등을 거쳤다. 2014년 경쟁사인 SPC그룹으로 이직하면서 화제의 인물이 되기도 했다.

 

권인태 대표이사가 파리크라상으로 다시 돌아오게 된 것은 다양한 보직을 거치면서 쌓은 영업 및 마케팅 관련 전문성이 침체된 조직과 시장을 살리기 위한 SPC그룹의 묘수인 것으로 분석된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