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논란’ 최초 게시자 “확실히 알지 못했다”

해당 누리꾼 “직접 보고 느낀 것 솔직하게 썼는데 죄인 된 것 같아”
이번 사건의 피해자가 된 240번 버스 기사에 대한 사과 내용 없어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7/09/13 [09:54]

‘240번 버스 논란’ 최초 게시자 “확실히 알지 못했다”

해당 누리꾼 “직접 보고 느낀 것 솔직하게 썼는데 죄인 된 것 같아”
이번 사건의 피해자가 된 240번 버스 기사에 대한 사과 내용 없어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7/09/13 [09:54]
▲ 240번 버스 논란과 관련해 최초 글쓴이가 해명하는 글을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특정 커뮤니티에서만 사용하는 어체로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어렵지만 해석해보면 사건에 대한 정확한 인지를 하지 못한채 글을 작성했다고 인정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미지=해당 커뮤니티 캡쳐) 

 

해당 누리꾼 “직접 보고 느낀 것 솔직하게 썼는데 죄인 된 것 같아”

이번 사건의 피해자가 된 240번 버스 기사에 대한 사과 내용 없어

 

어제 하루를 뜨겁게 달궜던 ‘240번 버스 논란’과 관련해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해당 문제를 처음 제기한 누리꾼이 해명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가장 크게 피해를 입었을 버스기사에 대해 단 한 줄의 사과도 없었다는 점에서 누리꾼들의 분노를 자아내기 충분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얼음동동쌍화차’라는 온라인 아이디를 사용하는 이 누리꾼은 ‘어제 버스 처음으로 글쓴이라오’라는 제목을 통해 “어제 글쓴 뒤로 핫플이 되고 정신없이 기사 찾아보고 그랬다”며 “일단 처음 글을 쓰게 돼서 상황이 이렇게 커진 것 같아 너무 가슴이 두근거리고 마치 거짓말을 한것처럼 글쓴 것 같아 정신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아이 나이는 4살 정도로 어려 보였다고 썼는데 진짜 나이를 확실히 알지 못했다”며 “나는 버스 뒤쪽에 서있었는데 계속 사람들이 꽉 찬 상황이었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처음에 그 엄마랑 아기는 못 봤고 유치원복을 입은 아이들이 내리고 사람들이 다 내리는 시점에서 여자애도 버스에서 내렸다”며 “엄마가 다급하게 내려달라고 딸 애기 혼자 내렸다고 세워달라고 다급하게 외쳤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처음부터 엄마랑 딸아이를 쳐다보고 지켜본 상태가 아니고 그 사람들이 내릴 때 아기가 내리고 엄마가 아이 없어진 거 확인하고 기사한테 세워달라고 즉시 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기 엄마가 소리치며 기사님을 부를 때는 솔직히 아기엄마만 보고 있었는지라 그 주변 교통상황과 몇차선 이런건 솔직히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며 “직접 보고 느낀 것을 솔직하게 적은 것인데 죄인이 된 것 같아 마음이 너무 무겁다”고 덧붙였다.

 

앞서 12일 인터넷과 SNS에는 “240번 버스에서 3~4살 가량 아이가 내렸지만 버스기사는 아이 엄마가 하차하기 전에 그대로 출발했다”며 “아이 엄마는 울며 정차를 요구했지만 기사는 고성과 욕설을 하며 버스를 그대로 출발시켰다”는 내용의 글이 퍼지며 논란이 확산됐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아이의 나이는 7살이며 아이의 엄마가 정차를 요구했을 때는 이미 8차선 도로에 진입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버스기사의 욕설을 확인할 수 없었으며 모자이크만 되면 CCTV를 공개할 수 있다고 밝혀 논란을 일축했다.

 

아울러 버스 기사의 딸도 포털사이트에 “아버지는 근 25년 동안 승객과의 마찰, 사고 등 민원은 한번도 받지 않으셨고 이렇게 행동하실 분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한편,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자 해당 누리꾼은 자신의 글을 삭제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단독] 적십자사 '비프탈레이트 혈액백' 검토 안한다
저널21
[단독] 적십자사 '비프탈레이트 혈액백' 검토 안한다
대한적십자사의 혈액백 입찰을 두고 프레지니우스 카비와 GC녹십자가 경쟁하는 가운데, 국정감사 당시 녹십자라는 특정 업체를 밀어주는 발언을 한 양승조 보건복지위원장에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김연아 앞세운 ‘SKT 평창올림픽 광고’ 결국 광고 중단
산업/IT
김연아 앞세운 ‘SKT 평창올림픽 광고’ 결국 광고 중단
SK텔레콤이 ‘피겨 여제’ 김연아를 내세워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캠페인 광고’를 방영했다가 창피를 당하게 됐다. 특허청이 해당 광고를 부정경쟁행위로 판단, 광고 중단 시정권고를 내린 것이다. 공식후원사가 ...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미세먼지엔 커피보단 보리차(茶)
소비/트렌드
[알고먹자] 미세먼지엔 커피보단 보리차(茶)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건강을 염려하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폐쇄성 폐질환과 천식, 심장질환 등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물을 많이 마시는 등의 관리가 필수적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술인 듯 음료수인 듯’…1인가구가 만든 ‘과일·탄산주’ 열풍
소비/트렌드
‘술인 듯 음료수인 듯’…1인가구가 만든 ‘과일·탄산주’ 열풍
‘혼술족’ 및 ‘YOLO’ 힘입어 국내시장 정착술 못해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 심리 ‘명중’다양한 주류 카테고리 확대 ‘포문’ 열기도  지난 2015년 ‘자몽에이슬’과 ‘부라더소다’ 등으로 시작된 과일리큐르(...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알바 '을질'에 한숨쉬는 고용주…손놓은 구직업체
사회일반
알바 '을질'에 한숨쉬는 고용주…손놓은 구직업체
최근 '알바추노'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자영업자가 늘어나고 있다. 알바추노는 아르바이트생(이하 알바생)이 아무 예고없이 연락을 끓거나 잠적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신조어로, 각종 커뮤니티에서 자신의 알...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은 어떻게 시장의 ‘신뢰’를 얻었나
저널21
비트코인은 어떻게 시장의 ‘신뢰’를 얻었나
비트코인, 가상화폐가 뭔가요? 인류는 끊임없이 편의를 추구하는 동물이다. 생각까지 귀찮아진 인류는 급기야 생각을 대신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을 개발해 4차 산업이라는 덧을 씌우고 상상하지 못할 속도로 기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진짜 17/09/13 [10:24]
저 직접 보지도 못한 사실을 마치 직접 본 양 허위글 올린 쓰레기 새끼도 문제지만 그 글을 한국남자를 공격할 목적으로 가져다 쓴 페미나치 언론사 새끼들이 더 문제임. 난 적어도 사업자등록해서 기사 쓰는 언론사니까 적어도 사건사고같은 건 객관적으로 확인하고 쓸 줄 알았더니 그것마저도 안하고 허위기사를 그대로 실음. 진짜 한경오허 이 개새끼들아 네놈들이 뭔 기사를 싣던 간에 다시는 네놈들 기사 안 믿는다. 개보다도 못한 페미나치빨갱이 새끼들. 하는 짓이 진짜 나치 선동질하던 괴벨스랑 다를 게 없음. 수정 삭제
제제 17/09/13 [10:50]
최초 제보자는 카더라식으로 과장/감정적으로 적어놓고는 마녀사냥된 버스기사에게 사과조차 하지 않다니
일말의 양심도, 상식도 없군요. 정중히 사과하십시오. 본대로 느낀대로 솔직히 적었다는 말은 자기방어일 뿐입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시민들이 속탄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