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靑, 김이수 인준안 부결에 “상상도 못했다”
“무책임의 극치이자 반대 위한 반대…나쁜 선례로 기록될 것”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  2017/09/11 [17: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책임의 극치이자 반대 위한 반대…나쁜 선례로 기록될 것”

“이번 사태 책임이 누구에 있는지 국민께서 잘 아실 것” 일침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3개월 넘게 국회에 계류됐다가 ‘부결’이라는 결과로 끝났다. 청와대는 이번 결과에 대해 “상상도 못했다”며 당혹감을 표출했다. 

 

11일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찬성 145표, 반대 145표 동수로 최종 부결됐다. 이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윤 수석은 “다른 안건과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연계하려는 정략적 시도가 계속됐지만, 그럼에도 야당이 부결까지 시키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부결에 이를만한 흠결이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오늘 국회에서 벌어진 일은 무책임의 극치이자 반대를 위한 반대로 기록될 것”이라면서 “헌정질서를 정치적이고 정략적으로 악용한 가장 나쁜 선례로 기록될 것”이라 거듭 날을 세웠다. 

 

김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전임 헌법재판소장 퇴임 후 223일 넘게 헌법재판소는 공백 상태에 놓이게 됐다. 

 

청와대는 “이번 사태의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누구에게 있는지 국민께서 가장 잘 아실 것”이라는 말로 브리핑을 끝내며 야당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