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이수 발목잡은 국민의당…가부 145 동수로 부결
자율투표한 국민의당이 결과 갈랐다…자유한국당, 부결에 환호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  2017/09/11 [15: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사진=박영주 기자 / 자료사진)

 

자율투표한 국민의당이 결과 갈랐다…자유한국당, 부결에 환호

국민의당 절반 가까이 반대표 던진 듯…당황한 민주당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찬성 145표, 반대 145표로 최종 부결됐다. 국회법상 표결 결과가 찬반 동수일 경우 부결로 처리된다. 

 

현재 국회 의석수는 △더불어민주당 120석 △자유한국당 107석 △국민의당 40석 △바른정당 20석 △정의당 6석 △새민중정당 2석 △대한애국당 1석 △무소속 3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찬성을 당론으로 채택했지만, 보수진영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반대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은 이번 표결을 자율투표에 부쳤다. 의석수로 본다면 국민의당 의원 중 절반에 가까운 이들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국민의당이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의 최종 가부를 갈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헌법재판소장 공백상태가 장기화되면서 이를 우려한 정세균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이라는 카드까지 꺼내들며 국회에 표결에 부쳤지만,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끝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막판까지 표 단속을 하며 가결에 힘을 쏟던 민주당으로서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됐다 됐어!”라며 기쁨의 탄성을 내질렀다.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최종 부결로 마무리되며 헌법재판소장 공백상태는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