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Review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적벽가' 더 잘 전달할까 하는 김정민 명창의 숨은 고민 느껴져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  2017/09/09 [11: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정민 명창 '적벽가' 완창 공연 탁월한 선택

민초들의 웃음과 슬픔의 정서에 다가가고자

'적벽가' 더 잘 전달할까 하는 김정민 명창의 숨은 고민 느껴져

 

100만대군을 잃은 조조의 입에서 영혼없는 실소가 터진다. 막다른 퇴로에서도 원수들이 길을 가로막으니 그럴법도 하다. 조조의 퇴각에는 목숨을 잃은 병사들의 원혼이 새가 되어서 조조가 가는 길을 저주한다. 적벽가 ‘새타령’은 군왕을 잘못 만나 몰살당한 것을 원망하고 탄식하는 노래로 백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한다. 

 

지난 2일 서울 KBS아트홀은 여류 명창의 호방하고 힘있는 목소리가 울렸다. 김정민 명창의 아홉 번째 완창 ‘적벽가’였다. 관객석은 빈 자리를 찾기 어려웠으며, 공연장에는 관객들의 후렴구가 끊이질 않았다. 공연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김정민의 적벽가’는 탁월한 선택이었다.

 

▲ 지난 2일 서울 KBS아트홀에서 열린 공연에서 김정민 명창이 '적벽가' 공연을 하고 있는 모습.

 

일반적으로 적벽가는 남성소리로 호방하고 힘 있는 목소리를 일품으로 꼽는다. 그만큼 힘이 넘치는 소리다. 김정민 명창의 적벽가도 마찬가지다. 무엇보다 ‘힘’에 충실했다. 그러면서도 김 명창 특유의 테크니컬한 강약조절과 끊이질 않는 표현력 그리고 무대 전체를 사용하는 몸짓은 소리 그 이상이었다.

 

공연 중간에 고수와 농담 섞인 말들은 제갈량과 조자룡이 나눴을 법한 재치였고, 목을 축이자며 나눈 술은 영웅들의 삶이었다. 무대에서 내려와 관객을 조롱하는 모습은 조조의 대담함보다는 껍데기만 남은 마지막 자존심처럼 느껴졌다.

 

적벽가를 어떻게 더 잘 전달할까 하는 김정민 명창의 숨은 노력과 열망이 두드러졌다. 사자성어와 빠른 소리가 많아 듣기 어려울 수 있는 단점은 공연 뒤편에서 실시간으로 움직이는 고해상도 애니메이션을 통해 커버했다. 그러면서도 애니메이션은 설명의 도구가 아닌 상황을 보여주는 최소한의 장치로만 사용했다.

 

김정민 명창의 공연만에서 볼 수 있는 애니메이션은 김 명창이 관객과의 소통에 얼마나 많은 연구를 했는지 보여주는 단적인 예다. 시선과 소리를 빼앗지 않으면서도 극의 맥락과 소리의 이해를 돕는다. 공연에 노출되는 애니메이션들의 저작권자 역시 김 명창이다. 그가 직접 연구하고 개발한 결과물이다.

 

사실 공연 초반에는 어려운 용어와 익숙하지 않은 소리로 내용을 모두 이해하기 어려웠다. 극 초반의 복숭아밭의 도원결의, 제갈공명을 찾는 삼고초려 등의 소리는 삼국지 지식을 배경으로 한 상황적 인지로 맥락을 이해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공연이 시작되고 1시간 가량 지나자 귀가 트이면서 조조를 원망하는 군사들의 한스러운 목소리, 공포에 질려 뒷걸음치는 조조의 몸짓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제서야 백성들의 원망소리와 웃음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 김정민 명창의 소리와 몸짓에서 나오는 아우라는 관객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판소리 ‘적벽가’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웅장하고 멋진 전투신이 있는 ‘적벽가’와는 다른 시선을 갖고 있다. 기존의 적벽가를 베이스로 하면서도 민초들의 웃음과 슬픔의 정서에 다가가고자 하는 해석이 숨어있다.

 

적벽가의 대표적인 눈대목인이자 하이라이트인 ‘새타령’, ‘군사설움타령’ 역시 패장군 조조가 아닌 조조를 뒤따르다 숨진 병사들의 한을 담아낸 소리다. 삼국지에도 등장하지 않는 우리의 시선이자 공감이었다.

 

최근 많은 극장과 극단들이 ‘적벽가’를 음악극 또는 뮤지컬화 시켜 웅장한 무대를 만들고 있다. 적벽가의 웅장함과 화려함은 대형 무대를 만들기에 충분하다. 다만, 시대의 영웅들 뒤에 가려진 군사와 민초들의 한이 담긴 소리에 귀기울이고 싶다면 판소리 ‘적벽가’를 추천한다.

 

# 김정민 명창은 판소리 국가무형문화재 제 5호 ‘흥보가’ 이수자인 김정민 명창은 뉴욕카네기홀과 호주 오페라하우스에서도 판소리를 공연한 바 있으며, 실제로 체코슬로바키아 세계연극제에서 모노드라마 대상을 수상한 경력도 갖고 있다. 또한 그는 1994년 국악영화 ‘휘모리’로 대종상 신인여우상을 받기도 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cjk@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