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에 ‘故 스즈키 세이준 감독’
 
신광식 기자 기사입력 :  2017/09/07 [11: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故스즈키 세이준 1923-2017) | 일본 | 감독.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의 수상자로 일본의 거장 스즈키 세이준 감독을 선정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혁신과 도전의 이름으로 아시아 장르 영화의 전설이 된 스즈키 세이준의 공로와 그 영화적 유산을 기리는 마음에서 그를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1923년 도쿄에서 출생한 스즈키 세이준 감독은 1956년 ‘승리는 나의 것’으로 데뷔한 후 1967년까지 약 40편 이상의 작품을 연출, 장르 영화의 관습을 파괴하는 독특한 영화적 양식을 선보였다.

 

특히 그의 야쿠자 스릴러와 팝아트적인 영화 스타일은 왕가위, 쿠엔틴 타란티노, 오우삼 감독 등에게 영향을 끼치기도 했다. 지난 2005년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재치 넘치는 입담과 날카로운 정신으로 팬들에게 잊지 못할 순간을 선사한 바 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0월 12일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수여되며, 스즈키 세이준의 조감독이자 각본가인 아르고 픽쳐스의 대표 오카다 유타가가 대리 수상한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