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간인 댓글 팀장’ 의혹 서경덕 교수…말 바꾸기 논란
국정원과 관련 없다고 해명한지 3일 만에 말 바꾸기
서 교수 번복되는 해명에 의혹은 ‘증폭’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9/07 [10: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정원과 관련 없다고 해명한지 3일 만에 말 바꾸기

서 교수 번복되는 해명에 의혹은 ‘증폭’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댓글 팀장’ 연루 의혹에 휩싸인 서경덕 성신여대 객원교수가 “국정원 영수증 서명은 2007년 노무현 정부 때 일”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서 교수의 주장에 대해 일각에선 “말 바꾸기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지난 6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서 교수는 “국정원 영수증 서명은 댓글공작에 관련된 것이 아니라 2007년 노무현 정부 시절 일”이라고 주장하며 “제가 2005년 뉴욕타임즈에 독도 광고를 올려 화제가 된 뒤 ‘국정원 직원’이라고 하는 여러 사람들로부터 꾸준히 전화 연락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제가 ‘아는 국정원’이라고 표현한 제 이름을 도용했다는 국정원 직원으로부터 계속 연락이 와 처음으로 만난 때가 2007년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처음에는 저도 의아해서 ‘국정원에서 왜 저를 만나려 하냐’, ‘혹시 제가 뭐 잘못한 것이라도 있냐’고 묻자 그분이 ‘그런 일이 절대 아니’라며 자신을 문화 사업 쪽을 하는 팀‘이라고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저를 두고 왜 거짓말을 했냐’, ‘왜 말을 바꾸냐’는 지적이 나오는데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 댓글공작에 연루돼 돈을 받고 활동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점을 설명한 것”이라며 “국정원의 댓글 공작과 관련해 트위터 팀장을 제안 받았던 적도 없고, 그것과 관련된 활동비를 받은 적도 절대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서 교수는 자신을 둘러싼 ‘국정원 댓글공작’ 연루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4일 SNS에 국정원과는 관련이 없다고 일축한 바 있다. 

 

한편, 국정원과 검찰은 서 교수가 국정원 여론조작 활동에 가담했는지에 대한 단서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이에 대한 혐의가 입증될 경우 서 교수의 커리어에 치명타가 될 전망이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제네시스 G70' 판매 개시…연휴기간 100대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리뷰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썸네일 이미지
100만대군을잃은조조의입에서영혼없는실소가터진다.막다른퇴로에서도원수들...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