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IT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태원, SK실트론 지분 인수…SK하이닉스 시너지 효과 기대
최태원 회장, SK실트론 지분 인수 통해 반도체 부문 시너지 극대화
SK실트론 채권단, 이번 거래로 투자금 충분히 회수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8/31 [10: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태원 회장, SK실트론 지분 인수 통해 반도체 부문 시너지 극대화

SK실트론 채권단, 이번 거래로 투자금 충분히 회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실트론 잔여 지분 29%를 인수했다. 이번 인수에 대해 일각에선 일감 몰아주기 논란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점과 추후에 지분 인수 자금을 마련할 때까지 실탄을 아낄 수 있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3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전날 SK실트론 채권단인 우리은행 등이 보유한 지분 29.4%를 2535억원에 인수했다. 주당 인수가는 1만2871원이다.

 

이번 거래에 최 회장은 총수익스왑(TRS) 계약을 통해 지분을 간접적으로 인수했다. TRS란 투자자가 계약자인 증권사에 수수료를 지불하는 대가로 증권사가 주식을 투자자 대신 매수해주는 거래를 의미한다. 

 

이를 통해 SK실트론 지분 가치 변동에 따른 손익은 최 회장에게 귀속되고 증권사는 수수료를 받는 구조다. 

 

과거 LG실트론 인수 당시 채권단은 인수금융을 제공했다가 해당 대출이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지며 지분 29.4%를 떠안았다. 우리은행 등 채권단은 이번 거래를 통해 투자원금인 2250억원보다 높은 가격에 SK실트론을 매각하는데 성공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채권단이 투자금을 충분히 회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최 회장은 SK실트론 인수에 성공함으로써 SK하이닉스를 바탕으로 한 반도체 부분에서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한편, SK실트론은 지난해 영업이익 340억원, 순이익은 69억원을 기록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노세극 공동대표 “세월호 특조위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