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침의 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아침의 시] 약력에 대하여 / 복효근
 
서대선 기사입력 :  2017/08/28 [08: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약력에 대하여

 

사리 몇과로 생을 간추리는

선승처럼은 못하더라도

 

가죽 한 장으로 피비린 생애를 생략해 버리는

호랑이처럼은 아니더라도

 

짧아서 좋은 것은 시어머니 잔소리만이 아니다

 

# 보다 화려하게 “약력”을 채우려 ‘스펙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취업준비생들에 국한되어 있는 것만은 아니다. 그런 사람들은 마치 “약력”이 자신의 사회적 위치를 인정하게 해줄 거라는 구조적 ‘패턴 인식(pattern recognition)’에 사로 잡혀있는 사람들이다.  

 

취업을 앞둔 젊은이들의 경우도 자신이 기대하는 패턴의 조직에 편입되기 위해 학벌, 학점, 토익, 자격증, 어학연수, 수상경력, 인턴경험, 봉사활동 등과 같은 ‘8대 스펙(specification)’을 획득하려 ‘코스모스 졸업’도 불사하고, 돈과 체력과 열정과 시간을 투자하고 있는 실정이다.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 최근 강조되고 있는 ‘블라인드 채용’의 문구이다. 직무관련 경력과 경험이 우선시 된다는 것이다. 화려한 스펙들로 대상을 판단하는 ‘패턴 인식’의 틀에서 벗어나 오로지 직무관련 “약력”과 직무수행 능력이 대접받는 사회를 기대해 본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