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증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융노조 “골든브릿지증권 유상감자 승인 불가” 정부당국에 촉구
골든브릿즈증권의 7차례 유상감자, 금융감독원도 한 몫
노조 “금융감독원, 정권과 자본에 복종하는 적폐”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8/24 [17: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골든브릿지투자증권 유상감자 불승인 촉구와 부당경영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임이랑 기자

 

골든브릿즈증권의 7차례 유상감자, 금융감독원도 한 몫

노조 “금융감독원, 정권과 자본에 복종하는 적폐”

 

지난 14일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이 임시주주총회에서 300억원 규모의 유상감자를 결의한 가운데,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하 사무금융노조)은 금융당국이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의 유상감자를 승인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유상감자와 관련된 임시주총에서도 일부 소액주주들과 노조원 사이에선 “이미 유상감자를 결정해놓고 껍데기뿐인 임시주총을 열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아울러 유상감자를 둘러싸고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회사가 주식배당을 하지 못하자 유상감자를 통해 대주주의 주머니 채우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노조는 24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의 일방적인 유상감자 결정에 대해 금융당국이 이를 승인해서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지난 14일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은 임시주총을 통해 소액주주와 우리사주조합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300억원의 유상감자를 날치기로 통과시켰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주당 1400원에 주식을 거의 두 배에 달하는 2300원에 구매 한다”며 “기가 막힌 것은 유상감자 대금을 마련하기 위해 부동산과 자산을 팔고 대출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의 유상감자가 7차례에 걸쳐 반복되는 것은 금융당국의 방조가 한 몫 했다는 게 사실”이라며 “금융회사가 수년간에 적자에다가 고객과 소액주주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음에도 금융당국은 형식적인 재무구조만 맞으면 유상감자를 반복적으로 승인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감독원의 이러한 행태야 말로 철학 없는 감독이고 정권과 자본에 복종하는 전형적인 적폐의 모습”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의 유상감자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불승인 촉구'기자회견을 열었다. 김호열 사무금융노조 증권업종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임이랑 기자

 

김호열 사무금융노조 증권업종본부장은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은 2002년도 증권업계 6위의 중견증권사”라며 “7차례의 유상감자로 인해 꼴지 증권사로 추락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지부장은 “유상감자는 금융감독원장의 승인사항이다”며 “유상감자를 승인함에 있어 자본시장법은 여러 가지 요건들을 심사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지부장은 “재무건전성, 경영건전성, 투자자보호, 대주주 적격성 등 많은 요소를 심사해야 하지만 재무건전성 단 하나만을 심사했다”며 “영업용 순자본비율 150%만 넘으면 아무런 제한없이 유상감자를 승인해왔다”고 금융감독원에 비판의 화살을 날렸다.

 

또한 그는 “저축은행사태, 동양종금사태 등을 통해 금융감독행정은 사전적으로 부시의 징후, 불법의 징후를 예방하고 조치하는 게 임무”라며 “지금까지 금융감독원은 책임 있는 행정은 회피하고 논란이 있을 수 있다는 주장 하에 금융자본의 편에 서왔다”고 분노했다.

 

한편, 골든브릿짙자증권은 지난 22일 서부지방법원에 유상감자결정과 관련해 무효 확인의 소가 접수됐음을 확인했다고 공시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제네시스 G70' 판매 개시…연휴기간 100대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리뷰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썸네일 이미지
100만대군을잃은조조의입에서영혼없는실소가터진다.막다른퇴로에서도원수들...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