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불바다 발언에 '화염'으로 받아친 美…강대강 대립

北 “괌 포위사격해 불바다 만들 것” vs 트럼프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

남동진 기자 | 기사입력 2017/08/09 [14:00]

北 불바다 발언에 '화염'으로 받아친 美…강대강 대립

北 “괌 포위사격해 불바다 만들 것” vs 트럼프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

남동진 기자 | 입력 : 2017/08/09 [14:00]

北 “괌 포위사격해 불바다 만들 것” vs 트럼프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

 

북한이 ‘미국 본토 불바다’ 발언을 하며 미국을 자극한 가운데 트럼프가 북한을 향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 고스란히 맞받아쳤다. 스트롱맨 성향의 두 지도자의 강성발언에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핵위협이 더욱 고조되는 분위기다. 

 

지난 6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미국이 핵방망이와 제재 몽둥이를 휘두르며 우리 국가를 감히 건드리는 날에는 본토가 상상할 수 없는 불바다 속에 빠져들게 될 것”이라 경고했다. 

 

미국 본토를 향한 비난을 쏟아낸 북한은 미국과의 동맹국인 우리나라에도 날을 세웠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우리 해병대의 서북도서 사격훈련과 관련해 우리 군을 ‘괴뢰 군부 호전광들’이라 지칭하며 “백령도나 연평도는 물론 서울까지도 불바다로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미국과 동맹국들을 향한 공격성 발언들을 쏟아내는 북한을 향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똑같은 언사로 되받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뉴저지 주에 있는 개인소유 골프클럽에서 기자들을 만나 “북한이 미국을 위협하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솔직히 말해 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더는 위협하지 않는 것이 최선일 것”이라 경고했다. 

 

미국 대통령의 이례적인 강성발언에 대해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만 해도 인터뷰에서 김정은을 ‘꽤 영리한 애’라고 부르는 등 과격한 표현은 하지 않았지만, 북한의 무기개발이 진전됨에 따라 수사적 표현도 변했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강성발언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한반도 핵문제를 둘러싼 불안지수가 높아질 것이라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최근 ICBM급 미사일 시험발사를 시행한 북한이 괌을 겨냥한 발언을 쏟아낸 것은 사실상 한반도에 전개될 수 있는 미국 전력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될 뿐만 아니라 소형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상태라는 점을 어필하기 위한 ‘전략적 카드’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8월말에 진행되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을 앞두고 북한이 견제를 위한 사전작업에 돌입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미국과 북한이 대립각을 세우면서 사실상 한반도 위기상황은 8월말 UFG를 기점으로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대 신형 베르나 ‘2018 인도 올해의 차’ 수상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