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국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자수첩] 카카오뱅크가 흥해야 시중은행도 변한다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8/03 [16: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근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최대 한도’와 ‘금리’로 무장한 카카오뱅크는 기존 시중은행이 제시하지 못한 기준으로 고객을 유치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출범한 카카오뱅크는 영업 5일 만인 31일 100만 계좌를 돌파했으며, 체크카드 신청 건수는 60만건에 달했다. 또한 여신(대출실행금액 기준)은 3230억원, 수신은 3440억원이다. 

 

카카오뱅크에 시간당 평균 2만명 이상이 유입된 것이다. 이 기록은 카카오뱅크의 계좌개설 절차의 간편함이 주요했다.

 

그렇다면 시중은행들은 카카오뱅크의 흥행을 어떻게 바라볼까. 시중은행 일각에선 은산분리 규정 때문에 카카오뱅크의 흥행이 멈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금처럼 카카오뱅크의 대출이 증가할 경우, 자기자본비율을 최소 8% 이상 유지할 수 없을 거라는 시각도 나온다.

 

앞서 케이뱅크의 직장인 신용대출이 생각보다 빨리 증가하자 대출을 중단했다는 점에서 알게 된 ‘학습 효과’를 시중은행이 바라는 눈치다.

 

그럼에도 카카오뱅크의 흥행이 유지되어야 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높은 콧대를 무기로 개인고객들에게 까탈스러운 한도와 금리를 적용했던 제1금융권의 변신을 기대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카카오뱅크의 흥행으로 제1금융권에 작은 변화가 일고 있다. 최근 시중은행들이 다양한 대출상품과 예·적금 상품을 급급하게 출시하고 서비스를 확장하는 것. 늦었지만 IT신기술을 접목시켜 다양한 콘텐츠를 고객에게 전달하려는 노력이 변화라면 변화다.

 

카카오뱅크의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의 대출 금리는 최저 2.85%다. 신용등급에 따라 신용대출은 최대 9.8%, 마이너스 통장대출의 경우 7.4%다.

 

표면적으로 볼 때 카카오뱅크의 대출 금리도 낮다고 볼 수는 없다. 그렇기에 ‘카드론 보다 금리가 낮은 정도’라는 말도 들린다. 또한 대출이 거절당한 사례도 적잖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카오뱅크 대출에 고객들이 몰리는 이유는 우량고객, 다양한 서류 제출 등 복잡한 요구사항이 없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비싸고 어렵다는 해외 송금의 인식을 깼고, 송금 수수료도 시중은행의 10분의 1수준이다. 예·적금에 있어서도 급여이체, 관리비 자동이체 등 우대 조건 없이 모든 고객에게 동등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이런 서비스는 고객과의 소통하려는 자세로 비춰진다. 기존 시중은행에서 느낄 수 없었던 낮아진 목소리가 고객들로 하여금 절로 은행을 찾게 만드는 것이다.

 

고객들이 은행에 원하는 진정한 소통은 "반갑습니다. 고객님"으로 귀결되는 직원들의 감정노동의 강요가 아니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서비스라는 점을 카카오뱅크가 증명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