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비버 / 이건청

서대선 | 기사입력 2017/07/31 [08:45]

[이 아침의 시] 비버 / 이건청

서대선 | 입력 : 2017/07/31 [08:45]

비버

 

예리한 이빨로 물가의 나무 밑동을 갉는다. 일삼아 쓰

러뜨리고, 쓰러진 나무들을 쌓아 올려 길을 막는다. 물속

을 헤엄쳐 다니는 넓적한 꼬리 판을 단 작은 짐승, 물이

가야 할 곳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가로막는 훼방꾼, 온

힘으로, 비버가 쌓은 벽을 들어내고 나면, 다시 앞을 막

아서는 것, 질긴 불행만 산더미처럼 몰고 오는 놈, 세상

에 비버 같은 것들이 너무 많다. 숨어사는 짐승, 작고 보

잘 것 없는 그것이 길을 막는다. 캄캄하게 막아 놓는다. 

 

# ‘모래 한 알 이었어요.’ 가장 힘들었던 일은 피곤한 다리를 옮길 때, 끈을 꽁꽁 묶은 신발 속으로 들어오는 모래알이었다고 했다. 미국 대륙을 도보로 수개월 동안에 걸쳐 횡단한 한 남자에게 가장 고통스러웠던 일이 무엇이었느냐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답한 말이다. 대륙을 횡단하는 커다란 과업을 수행 할 때라도, 작은 모래알 하나가 전체 여정을 괴롭히고 방해할 수 있다는 전언이다.

 

물은 흘러야 한다. 그런데 “비버”와 같은 “작고 보잘 것 없는 그것이” “물이/가야 할 곳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가로막는 훼방꾼”이 되어 “길을 막는” 경우가 있다. 삶의 강가에 “질긴 불행만 산더미처럼 몰고 오는” "비버"들은 내 밖에도 내 안에도 존재한다. 지나친 욕망, 탐욕, 열등감, 시기와 질투, 좋지 못한 습관, 언어 공격, 교만함, 무례함 등이 자신과 타인의 삶의 물길을 막아서는 “비버”가 될 수 있다. 큰일을 망치는 것은 엄청난 실수가 아니라, “작고 보잘 것 없는 비버”와 같은 “훼방꾼”들이 만들어 내는 총합의 결과일 수 있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건강/제약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메디톡스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이노톡스’의 임상3상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시장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5월 엘러간에 메디톡스의 임상3상 샘플제품이 전달됐다며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에스떼’와 신제품 ‘에스떼 스마트’로 뷰티시장 평정하려는 유엔아이텍 백승용대표 “그동안 B2B만 해 오다 이제 B2C도 하게 되는데 예감이 좋다. 단순히 좋은 제품 하나 내서 업계에 입지를 굳힌다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사회일반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그는 “원가 공개도 공정위에서 요청했고 모든 자료를 제출했다. 우리는 불법을 자행하지 않았다”며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한다. 본사는 이를 합리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썸네일 이미지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건설/부동산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양도세 중과에 재건축초과이익까지 최근 정부의 강력한 서울지역 아파트 정책으로 거래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투자 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가계대출 규제로 불확실해진 아파트시장을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커지는 ‘라돈침대’ 공포…분노한 소비자들 “회수부터 하라”
저널21
커지는 ‘라돈침대’ 공포…분노한 소비자들 “회수부터 하라”
음이온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던 대진침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되면서 ‘라돈침대’ 공포가 커지고 있다. 이에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라돈침대 문제해결을 위한 간담회’가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갑질의 온상 ‘롯데’…협력업체 직원 5명 죽음에도 나몰라라
저널21
갑질의 온상 ‘롯데’…협력업체 직원 5명 죽음에도 나몰라라
문재인 정부가 권력형 적폐를 청산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롯데그룹의 계열사들이 협력업체들에게 상식 이하의 ‘갑질’을 저질러 온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17일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피해를 입은 협...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턴시그널 등 디자인 업그레이드 '스팅어'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