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끝까지 말썽인 ‘박근혜 침대’…靑 “처치곤란”
혈세로 구입한 것도 모자라 전직 대통령이 사용한 탓에 중고로 못 팔아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  2017/07/17 [15: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끝까지 말썽인 ‘박근혜 침대’…靑 “처치곤란”

혈세로 구입한 것도 모자라 전직 대통령이 사용한 탓에 중고로 못 팔아

“사용자 누군지 아는데 위에서 잠을 청하기 편치 않을 것”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예산으로 구입한 침대가 고스란히 청와대에 남겨져 있어 처치 곤란한 상황에 놓였다. 

 

지난 3월10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파면이 결정된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 자신이 쓰던 침대를 그대로 둔채 삼성동 사저로 떠나버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김정숙 여사가 가구점에서 직접 개인카드로 결제한 새 침대를 청와대 관저로 들여왔지만 전직 대통령이었던 박근혜의 침대는 사실상 ‘애물단지’ 취급을 받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가예산으로 샀으니 내용 연한이 정해지고, 그 기간만큼 사용해야 하는데 쓸 곳이 마땅치 않아 머리가 아프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경우처럼 개인 사비로 침대를 구입했을 경우, 처분하는데 문제가 될 것이 없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가예산인 혈세로 침대를 구입했기 때문에 쉽사리 처분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청와대에서는 침대를 중고로 파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전직 대통령이 사용했던 제품을 일반인에 파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어 지금까지 처분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침대는 일단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룸에 옮겨져 있는 상태다.

 

청와대는 “전직 대통령이 쓰던 제품인 만큼 숙직자나 청와대 경호실에서 사용하기에는 지나치게 고급제품이라 부적절하다”는 점과 “전 사용자가 누구인지 뻔히 아는데 그 위에서 잠을 청하기도 편치 않을 것”이라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나중에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맞이하게 되면 박 전 대통령이 이런 물건을 썼다고 전시를 한다거나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이래저래 활용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은 17일 오전 샌들을 신고 37차 공판에 출석했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