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IT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T·LGU+, NB-IoT 생태계 조성 위한 ‘혈맹’ 강화…오픈랩 상호연동
양사간 네트워크 연동 및 단말 개발 지원…NB-IoT 전국 상용망 구축 완료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7/17 [11: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LG유플러스와 KT가 17일 ▲NB-IoT 오픈랩 공유 ▲개발지원·네트워크 연동 ·교육 원스톱 서비스 제공 ▲공동 규격서·칩셋 ·모듈 등 IoT 핵심기술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하고, NB-IoT 오픈랩을 서울 상암동(LG유플러스)과 경기도 판교(KT) 2곳에 기능을 확대해 오픈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KT)


지난 3월 음악 플랫폼 사업 시너지 강화를 위해 ‘적과의 동침’을 택한 이후 지속적으로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LG유플러스와 KT가 다시 한번 혈맹에 힘을 더한다.  NB-IoT(Narrowband-IoT, 협대역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 차원에서 양사간 네트워크를 연동, IoT 핵심기술 개발 협력에 돌입한다.

 

LG유플러스와 KT는 17일 ▲NB-IoT 오픈랩 공유 ▲개발지원·네트워크 연동 ·교육 원스톱 서비스 제공 ▲공동 규격서·칩셋 ·모듈 등 IoT 핵심기술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하고, NB-IoT 오픈랩을 서울 상암동(LG유플러스)과 경기도 판교(KT) 2곳에 기능을 확대해 오픈한다고 밝혔다.

 

화사 측에 따르면 오픈랩은 NB-IoT 상용망 시험 환경을 구축, IoT 단말 개발업체가 두 센터 중 어느 곳에서도 양사 네트워크 연동 시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IoT 단말 개발업체들은 NB-IoT 오픈랩에서 양사 네트워크 연동 시험 및 USIM 지원, 단말 개발지원을 동시에 받을 수 있게 됐고, 개발 편의성 뿐 아니라 양사 대상으로 단말을 모두 제공할 수 있는 시장 확대 기회도 얻게 됐다. 

 

양사는 중장기적으로 오퍼레이터 인증 공동 규격서를 개발해 IoT 단말 개발업체가 두 회사 중 한 곳을 선택해 인증을 통과할 경우, 각 사별로 일부 추가 항목에 대한 인증만 받으면 되는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상호 인증이 허용되면 시험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공동 오픈랩 운영에 따라 IoT단말 개발사들은 원스톱으로 단말 개발 과정에서 필요한 기술 지원 및 제품 디자인 지원, 기술 교육을 제공받게 됐다. 기술 경험이 부족한 중소 개발업체들은 NB-IoT 하드웨어 개발역량을 강화, 이에 따른 개발 생태계 활성화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NB-IoT 기술은 기존 기지국 장비를 교체하지 않고 소프트웨어 기능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망 구축이 가능하다. 또 LTE 서비스를 이용하는 전 세계 80여개 국가와 로밍이 가능해 오픈랩을 통해 인정받은 우수 중소기업의 혁신적인 제품들의 세계 시장 공략에도 용이하다는 것이다. 

 

IoT 로밍은 NB-IoT 네트워크에 센서를 탑재한 사물들을 연결, 해외에서도 원격 제어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다. 전 세계 LTE 이용자 10억명이 잠재적 고객인 셈이다.

 

아울러 양사는 NB-IoT서비스 제공을 위해 NB-IoT 전국 상용망도 구축했다.

 

LG유플러스는 구축된 NB-IoT 전국망을 기반으로 하반기 가스원격검침 시범사업을 시작, NB-IoT 서비스 상용화를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 LTE망의 우수한 품질과 커버리지의 장점을 활용해 전기원격검침 및 자동차관리, 가스설비관리 등의 다양한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KT는 지난 4월말 서울과 수도권 일대에 기존 LTE망보다 약 1.2~1.5배 넓은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NB-IoT 상용화와 시범서비스 진행을 선언, 전국 대부분 도로와 항만, 읍면동 단위까지 전국망 구축을 완료했다. LP가스관제 시범사업과 키즈 트래킹 등 새로운 서비스를 오는 8월부터 선보일 계획이다. 

 

양사는 NB-IoT 전국망 구축에 대해 수십억개 이상의 사물들을 연결시킬 수 있는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한 의미있는 발걸음이라고 자평, 이를 중심으로 하는 IoT 생태계 확산을 위해 노력한다는 구상을 내세웠다.

 

LG유플러스 안성준 IoT부문장은 “NB-IoT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국내 중소기업과 지속적으로 상생을 추구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T 김준근 GiGA IoT사업단장은 “GiGA IoT Alliance 600여 회원사를 성장(Scale-up)시키고, IoT시장에 신규 진출하려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전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살충제로부터 안전합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