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침의 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아침의 시] 여름 플라타너스 / 고운기
 
서대선 기사입력 :  2017/07/17 [08: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름 플라타너스

 

여름이 와서야

큰바람이 불고

잎 속에 숨었던 옛 잎이 떨어졌다

 

이제 되었다

성장(盛裝)한 플라타너스여

 

짙은 그늘마저 산뜻한 속옷처럼 유쾌하다

 

# “산뜻한 속옷처럼 유쾌하”게 유년의 추억 속에서 넓은 이파리를 흔들며 다가오는 나무가 있다. 가난하던 시절 영양이 부족했던 아이들 얼굴에 핀 마른 버즘 같다고 ‘버즘나무’라고 불리기도 했던 “플라타너스(Platanus)”는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그늘을 만들어 주었다. 방학을 맞아 친척집으로 가는 시골길 양 옆에서 매미 소리로 “짙은 그늘”을 지으며 “성장(盛裝)한 플라타너스”의 모습으로 맞아 주기도 했었다.

 

폭염에 지친 몸과 마음이 마른 잎 새처럼 시들시들해졌다고 느끼면, 유년의 기억이 돋을새김 되어 있는 학교 운동장 “플라타너스” 나무그늘 아래서 추억과 만나 보아도 좋으리라. 아니면 비포장 시골길을 걸으며 매미 소리에 청력을 회복해 보기도 하고, 가로수 그늘 아래서 그리운 사람의 이름을 뭉게구름으로 곱게 포장하여 바람에 실어 보내도 좋으리.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seodaeseo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