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檢, KAI 압수수색, 방산비리 척결 드라이브
국산헬기 수리온 놓고 '원가 부풀리기' 있었나…방산비리 집중겨냥
 
이슬기 인턴기자 기사입력 :  2017/07/14 [17: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입구 모습 (사진=박영주 기자 / 자료사진)  

 

국산헬기 수리온 놓고 '원가 부풀리기' 있었나…방산비리 집중겨냥

'문고리 3인방' 중 1명 연계 가능성…정·관 유착 의혹도 함께 파헤칠까

 

검찰이 '원가 부풀리기' 의혹과 관련해 항공우주산업(KAI)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일각에서는 문고리 3인방 중 1명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한 것 아니냐며 정관 로비의혹에 대한 조사도 진행될 것이라는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14일 오전 원가조작을 통한 개발비 편취 혐의와 관련해 KAI의 경남 사천 본사와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본관동을 중심으로 경영, 구매, 관리분야와 관련한 각종 회계자료와 컴퓨터 하드 디스크, 장부와 일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감사원의 감사 의뢰를 계기로 장기간 KAI에 대한 내사를 진행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감사원은 지난 2015년 KAI가 국산헬기인 '수리온' 개발 과정에서 원가를 부풀려 계상하는 방식으로 240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챙겼다는 감사 결과를 내놓으면서 담당 직원 2명을 수사 의뢰한 바 있다. 

 

검찰은 KAI가 하성용 사장의 결정으로 기존 협력업체가 아닌 항공사업과 거리가 먼 신설업체A사에 일감을 줬다는 제보를 접수하고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한 최근 수년간 약 200명의 정·관계 및 사내 임원의 자녀와 친인척을 청탁 채용했다는 제보와 관련해서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문고리 3인방 가운데 한명이 A사 에 대한 지분을 우회 소유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정관 유착관계에 대한 조사도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KAI가 48억원 규모의 상품권을 구입해 군 및 정·관계에 로비를 하고 일부를 횡령했다는 혐의도 들여다보고 있다. 

 

압수수색 이후 본격적인 소환조사를 앞두고 검찰은 하성용 대표 등 KAI 경영진을 포함한 회사 관계자들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방산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본격적인 압수수색이 진행되자 공기업 성격이 강한 KAI 특성상 정권이 교체된 이후 사장 교체는 필연적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문화저널 21 이슬기 인턴기자 slki@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제네시스 G70' 판매 개시…연휴기간 100대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리뷰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썸네일 이미지
100만대군을잃은조조의입에서영혼없는실소가터진다.막다른퇴로에서도원수들...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