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靑, 민정수석실서 ‘삼성 경영권 승계’ 자료 발견
우병우, 국정농단 및 삼성 경영권 개입 정황 자료로 추정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  2017/07/14 [16: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박영주 기자 / 자료사진) 

 

우병우, 국정농단 및 삼성 경영권 개입 정황 자료로 추정

회의문건 및 검토자료 300건 발견…靑, 검찰에 자료 넘길 것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삼성 경영권 승계는 물론 국정농단 사태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다고 볼 수 있는 증거가 민정수석실에서 나와 청와대가 이를 공개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14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민정수석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전임 정부(박근혜 정부)의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발견했다”며 “회의 문건과 검토자료 등 300건에 육박하고, 문건의 정본과 구본 혹은 한 내용을 10부 복사한 것을 묶은 자료 등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박근혜 정부는 문재인 정부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회의 자료나 기타 국정운영에 사용됐던 자료들을 거의 넘겨주지 않아 인위적으로 자료들을 폐기했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에는 삼성의 경영권 승계 현안과 함께 문화계 블랙리스트, 세월호 유가족 대리기사 폭행관련 내용 등 갖가지 자료들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자료들 중 ‘국민연금 의결권 조사’와 관련한 메모 원본도 있었는데, 이는 故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자필로 작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삼성그룹 경영승계 지원 방안과 관련한 메모에서는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하고, 도와줄 것은 도와주면서 삼성이 국가경제에 더 기여하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모색”이라는 내용도 담겼다. 

 

해당 문건은 2014년 6월11일부터 2015년 6월24일까지 작성된 것으로 해당기간 동안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도 근무했던 만큼 우 전 수석이 작성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청와대는 이러한 문건들을 대통령 기록관으로 옮기는 절차를 밟으면서 동시에 해당 문건의 사본을 검찰에 전달할 계획이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J포토] 질의에 답변하는 이효성 방통위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산업
‘판 커진’ 韓의약품 시장, 시장규모 20조원 사상 첫 돌파
썸네일 이미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시장규모는 지난 2015년 19...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