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방산비리’ 최윤희 전 합참의장, 항소심서 무죄로 석방
재판부 “대가성 뇌물이라 단정하기에는 증거 부족해”
검찰 “무죄선고, 이해 못해…대법원 상고할 것”
 
이슬기 인턴기자 기사입력 :  2017/07/13 [17: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재판부 “대가성 뇌물이라 단정하기에는 증거 부족해”

검찰 “무죄선고, 이해 못해…대법원 상고할 것”

 

서울고법 조영철 부장판사는 13일 해상작전 헬기 '와일드캣' 도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윤희 전 국군 합동참모의장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최 전 의장은 재임 시절 해상작전 헬기 도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로비스트인 함모 대표의 청탁을 받고 아구스타 웨스트랜드사의 와일드캣에 대한 시험평가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 대가로 최 전 의장은 아들 사업자금 2000만 원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공소사실 모두가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정도로 증명력을 가진 증거로 명확하게 증명되지 못했고, 모두가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다”며 “최 씨가 함 씨로부터 받은 2000만 원이 직무와 관련된 대가성 뇌물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에 최 전 의장에게 징역 1년에 벌금 4000만 원, 추징금 500만 원을 선고한 1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의 판결에 대해 검찰은 즉시 대법원 상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별다른 사정 변경 없이 무죄 선고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최 전 의장의 아들이 금품을 수수했고, 금품수수 전후 무기 브로커가 공관을 방문한 사실을 2심 재판부도 인정하면서도 무죄선고가 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문화저널 21 이슬기 인턴기자 slki@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제네시스 G70' 판매 개시…연휴기간 100대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리뷰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썸네일 이미지
100만대군을잃은조조의입에서영혼없는실소가터진다.막다른퇴로에서도원수들...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