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연이 있는 아트페어, 제1회 명동 문화장터 성황
 
신광식 기자 기사입력 :  2017/07/09 [21: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8일 오전 서울 명동 르와지르 호텔 18층 하늘정원에서 명동문화장터가 열렸다.  © 신광식 기자

 

주말 도심 한복판 호텔 옥상에서 아트페어와 공연이 어우러진 이색적인 문화장터가 열렸다.

 

8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서울 명동 르와지르 호텔 18층 하늘정원에서 ‘7월의 시’라는 주제로 명동문화장터가 열렸다. 현장에는 40여명의 아티스트들이 다양한 작품들을 저렴한 가격에 출품해 내방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회화, 판화, 공예, 도자기, 주얼리, 푸드아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출품작들이 전시된 현장에는 가야금 소녀 유나은의 연주회, 시낭송, 아트퍼포먼스를 비롯 국제 다문화 외국인들과 함께하는 공연과 파티가 함께 진행 돼 아티스트들과 내방객들 모두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번 행사를 공동기획한 강원대학교 김영대 겸임교수는 “예술가들은 본인의 작품을 알릴 수 있어 좋고, 관람객들은 다양한 예술작품 감상은 물론 저렴한 가격에 예술품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라며, “첫 행사인 만큼 부족한 부분을 잘 파악해 수정 보완하면서 매월 진행되는 행사로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