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언주 “급식조리사=밥하는 아줌마, 왜 정규직 돼야 하나”
또다시 막말 논란, 학교 비정규직 파업 노동자 향해 “미친놈들”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  2017/07/09 [19: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오른쪽)이 본회의장에서 다른 의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영주 기자

 

또다시 막말 논란, 학교 비정규직 파업 노동자 향해 “미친놈들”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또다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인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대해 “아무것도 아니다. 그냥 급식소에서 밥하는 아줌마들”이라 표현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9일 SBS의 보도에 따르면 이언주 의원은 6월29일 아침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가 끝나고 복도에서 몇몇 기자들에게 학교 비정규직 파업 노동자들을 향해 ‘나쁜 사람들’이라 지칭하며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SBS와의 통화에서 파업의 부당성을 상세히 설명하고 파업노동자들을 ‘미친놈들’이라 표현하는가 하면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대해 “솔직히 조리사라는 것이 별게 아니다 그 아줌마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옛날 같으면 그냥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되는 거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는 거냐”는 발언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미친놈들이야, 완전히.. 이렇게 계속 가면 우리나라는 공무원과 공공부문 노조원들이 살기 좋은 나라가 된다”고 강변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는 9일 기자간담회에서도 나왔다.

 

이언주 의원은 “비정규직이 제로화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러나 그런 것들은 우리가 원한다고 해서 당연히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부 조직된 노동자들이나, 이미 기득권을 갖고 있는 조직된 공공부문 종사자들의 목소리만 듣고, 반대편 얘기는 전혀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정규직화를) 강행하는 것 역시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고용하는 사람들의 사정도 있고, 우리의 국가경제 위치나 수준도 있다. 거기에 따른 비용도 들고, 그 비용을 감당해야 하는 사람들도 있다. 공기업 같은 경우는 그 비용을 국민들이 감당해야 한다”며 “그런 절차들을 다 무시하고 대통령께서 그냥 ‘정규직화 하겠다’고 하면 거기에 따른 비용과 부담은 국민들이 감당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 의원의 이 같은 발언들은 각종 포털 사이트나 커뮤니티 등 SNS를 통해 퍼져가며 적지않은 파장을 낳고 있다. 최근 문자행동을 둘러싼 논란으로 몸살을 앓던 이언주 의원을 향해 여론의 뭇매가 걷잡을 수 없이 쏟아지는 모양새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살충제로부터 안전합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