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부당이득 혐의’ 정우현 전 회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7일 오후 구속 후 첫 소환조사…‘법정공방’ 예고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7/07 [11:06]

‘갑질·부당이득 혐의’ 정우현 전 회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7일 오후 구속 후 첫 소환조사…‘법정공방’ 예고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7/07 [11:06]
▲미스터피자 가맹점주들을 상대로 ‘치즈통행세’ 등 갑질 및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이 지난 6일 구속됐다.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미스터피자 가맹점주들을 상대로 ‘치즈통행세’ 등 갑질 및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이준식 부장검사)는 지난 6일 업무방해, 독점규체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을 구속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대기하던 정 전 회장은 영장 발부 직후 서울구치소로 신병이 인계됐다. 지난달 26일 대국민사과를 하며 회장직에서 물러난 정 전 회장은 검찰 압수수색 15일만에 구치소 신세를 면하지 못하게 됐다.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정 전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포기함에 따라 검찰의 수사기록 및 각종 증거를 토대로 심사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권 부장판사는 영장 발부 사유에 대해 “혐의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 전 회장은 가맹점에 공급할 치즈를 구입, 공급과정에 필요로 하지 않는 자신의 동생의 아내(제수) 명의로 된 회사를 중간업체로 끼워 넣는 방식으로 가격을 부풀려 50억원대의 이익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검찰은 이 같은 방식에 항의하며 가맹점을 탈퇴한 사업자들이 치즈를 구입하지 못하도록 방해하고, 인근에 직영점을 개설해 저가공세로 보복출점을 감행한 혐의도 두고 있다. 보복 출점의 대상이 된 인천 지역의 한 업주는 지난 3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아울러 자신의 딸과 친인척 등을 ‘유령직원’으로 취업시키고, 수십억원 상당을 ‘공짜급여’로 빼돌린 혐의도 적용됐다. 

 

이 외에도 본사가 집행해야할 광고비를 가맹점주에 떠넘긴 점과 가맹점주에게 자신의 자서전을 대량 구입하게 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정 전 회장의 횡령·배임액이 약 100억대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 전 회장 측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대부분의 혐의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영장실짐심사를 포기한 것에 대해서는 혐의 인정이 아닌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뜻으로, 시시비비는 법정에서 가리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법정공방을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은 7일 오후 정 전 회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향후 최장 20일간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보강 수사를 거친 뒤 정 전 회장을 재판에 회부할 계획이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7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7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베리떼, 블리블리, 뉴스킨코리아, 리즈케이, 헤라, 오휘, 비욘드, 키엘, 라포랩, 아리얼, 저스트고고, 제이준코스메틱, 뷰디아니가 7월 셋째주 신제품을 출시했다. 여름철 땀이나 피지에 번지지 않는 데일리 메이크...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경중연 광명진흥회,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것”
경제일반
경중연 광명진흥회,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것”
(사)경기중소기업연합회 서부지회, 정기모임 및 광명진흥회 발대식 개최  경기도 광명시 중소기업인들이 공동 발전을 도모하고 상생 발전 및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진흥회를 결성하고 공식 출범을 알리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매뉴얼만 지켰어도…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왜 터졌나
사회일반
매뉴얼만 지켰어도…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왜 터졌나
“내릴 때 인원체크를 제대로 했더라면. 담임 선생님이 바로 어머니한테 전화를 해서 아이가 왜 안왔는지 확인했더라면. 매뉴얼대로만 했으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고다. 너무 안타깝다” 초복(初伏)이었던 지난 17...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큼직한 매력의 ‘브라질 너트’ 과하면 독
알고먹자
[알고먹자] 큼직한 매력의 ‘브라질 너트’ 과하면 독
사이즈도, 맛도 만족스러워 인기를 끌게된 브라질 너트는 단백질은 물론 각종 영양분이 풍부해 있어 우리 몸에도 좋다. 하지만 많은 양을 먹으면 오히려 우리 몸에 독이 된다는 사실은 많이 모르고 있는 것이 사실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막말에 고성까지 ‘국가혈액관리’ 토론회…적십자 강변 쏟아져
저널21
막말에 고성까지 ‘국가혈액관리’ 토론회…적십자 강변 쏟아져
최근 대한적십자사를 중심으로 혈액백 입찰 논란, 면역검사 시스템 논란 등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국가 혈액관리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대한적십자사에서 발...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권성동·염동열 불구속 기소…소득없이 끝난 수사
정치일반
권성동·염동열 불구속 기소…소득없이 끝난 수사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수사하던 검찰은 권성동‧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방탄국회 때문에 주요 혐의자로 꼽히는 현직 국회의원 구속에 실패한 독립 수사단은 수사외압과 관련한 ‘항...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 노동계와 사용자 · 자영업자 모두 반발
사회일반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 노동계와 사용자 · 자영업자 모두 반발
소상공인연합회, “‘일방적 결정’…소상공인 모라토리움 실핼할 것“ 편의점업계 도 반발 거세 최저임금위원회가 2019년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결정한데 대해 노동계는 물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편의점업계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방사능덩어리 태국산 라텍스 “믿고 구매한게 죄인가”
사회일반
방사능덩어리 태국산 라텍스 “믿고 구매한게 죄인가”
최근 대진침대에서 방사능 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국민불안이 커진 가운데 태국 여행에서 많이들 사들여 오는 라텍스 매트리스와 라텍스 베개 등에서도 라돈이 검출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라돈이 검출되는 라텍스 제...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국산맥주의 기괴한 역수입…기울어진 운동장 해결될까
소비/트렌드
국산맥주의 기괴한 역수입…기울어진 운동장 해결될까
최근 국책연구기관이 맥주에 매기는 세금기준을 ‘출고가격’에서 ‘용량’으로 바꾸는 개편안을 내놓으면서, 가격경쟁력에서 수입맥주에 밀리던 국내 주류업계가 환영의사를 밝혔다. 하이트진로‧OB‧롯데주류 등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MJ포토] 경중연 광명진흥회, 발대식 갖고 공식 출범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