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유성엽 의원 “이유미 문준용 제보조작, 특검 통해 진위 밝혀야”

“안철수 지시는 없었을 것…그 정도로 양심 없는 사람은 아니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6/27 [12:24]

[인터뷰] 유성엽 의원 “이유미 문준용 제보조작, 특검 통해 진위 밝혀야”

“안철수 지시는 없었을 것…그 정도로 양심 없는 사람은 아니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6/27 [12:24]
▲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 (사진=박영주 기자 / 자료사진)

 

“안철수 지시는 없었을 것…그 정도로 양심 없는 사람은 아니다”
“문준용 취업비리, 제보조작은 별개로 봐야”…‘문준용 게이트’로 확대해석 경계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군의 취업특혜 의혹과 관련한 증거를 조작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이는 어처구니가 없는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며 “특검을 통해 취업비리 의혹은 의혹대로 진위여부를 밝히고 조작은 조작대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 의원은 국회에서 진행된 본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진상조사가 다 이뤄지진 않았지만, 누구의 지시로 한 것인지 아니면 이유미 당원 개인 선에서 처음부터 한 것인지는 밝혀져야 한다”며 “이번 사안은 책임을 통감해야 할 정도로 중대하고 침통한 문제다. 매우 심각한 문제라 인식하고 있다”고 후문을 전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현재 국민의당 지도부는 이번 사태를 매우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으며, 상당히 혼란스러워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대선 당시 공개된 증거가 조작이라는 사실에 대해 지도부는 전혀 몰랐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유미 당원이 언급했던 '윗선'이 어느 정도 선인지에 대해서는 당에서 아직까지 제대로된 진상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다.  

 

유 의원은 이유미 당원이 안철수 후보의 측근이기 때문에 연루 의혹이 일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안철수 대표가 (조작을) 지시하진 않았을 것이다. 그 정도로 양심이 없는 분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다만 안철수 대표가 정치적으로나 도의적으로 어떤 책임을 질지는 스스로 알아서할 문제다. 물론 조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직접적으로 개입되거나 연루되지는 않은 것으로 현재까지는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대선공작 게이트’ 소위 ‘문준용 게이트’로 불릴 정도로 파장이 커질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내다보고 있지만, 유성엽 의원은 “이 문제는 잘 구분을 해서 봐야 한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유 의원은 “문준용 취업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밝혀질 것은 밝혀져야 하고, 의혹을 부각시키기 위해 국민의당 당원이 조작을 한 것은 별개로 책임져야 할 문제”라며 “박지원 대표가 특검을 통해 문제를 밝히는 것이 좋겠다.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는 것이 좋겠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취업비리 의혹과 대선공작 논란은 따로따로 진위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6일 국민의당은 대선정국 당시 제보 받아 공개한 카카오톡 캡쳐화면과 녹음파일이 국민의당 당원인 이유미씨에 의해 조작된 거짓말이라는 사실을 언론에 공개하며 “당사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문준용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건강/제약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메디톡스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이노톡스’의 임상3상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시장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5월 엘러간에 메디톡스의 임상3상 샘플제품이 전달됐다며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에스떼’와 신제품 ‘에스떼 스마트’로 뷰티시장 평정하려는 유엔아이텍 백승용대표 “그동안 B2B만 해 오다 이제 B2C도 하게 되는데 예감이 좋다. 단순히 좋은 제품 하나 내서 업계에 입지를 굳힌다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사회일반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그는 “원가 공개도 공정위에서 요청했고 모든 자료를 제출했다. 우리는 불법을 자행하지 않았다”며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한다. 본사는 이를 합리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썸네일 이미지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건설/부동산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양도세 중과에 재건축초과이익까지 최근 정부의 강력한 서울지역 아파트 정책으로 거래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투자 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가계대출 규제로 불확실해진 아파트시장을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커지는 ‘라돈침대’ 공포…분노한 소비자들 “회수부터 하라”
저널21
커지는 ‘라돈침대’ 공포…분노한 소비자들 “회수부터 하라”
음이온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던 대진침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되면서 ‘라돈침대’ 공포가 커지고 있다. 이에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라돈침대 문제해결을 위한 간담회’가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갑질의 온상 ‘롯데’…협력업체 직원 5명 죽음에도 나몰라라
저널21
갑질의 온상 ‘롯데’…협력업체 직원 5명 죽음에도 나몰라라
문재인 정부가 권력형 적폐를 청산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롯데그룹의 계열사들이 협력업체들에게 상식 이하의 ‘갑질’을 저질러 온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17일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피해를 입은 협...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턴시그널 등 디자인 업그레이드 '스팅어'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