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 최태원 회장 “딥체인지 추구로 사회와 함께 성장해야”
2017 확대경영회의서 최 회장 “사회문제 해결에 SK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6/20 [17: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최태원 SK 회장. 최 회장은이 지난 19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7 확대경영회의’에서 '사회와 함께하는 딥 체인지 추구의 중요성'을 TED형식으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제공=SK)    

 

2017 확대경영회의서 최 회장 “사회문제 해결에 SK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최태원 SK회장과 그룹 CEO들이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딥체인지’(Deep Change)를 추구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SK그룹은 19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도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 확대경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최 회장은 “최근 우리 사회가 단기간에 이뤄낸 고도성장 속에서 의도치 않았던 양극화와 같은 사회·경제적 이슈가 발생할 뿐 아니라 심각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SK는 대기업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면서 사회문제 해결에 SK CEO와 임직원들이 더욱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 다른 비즈니스 모델과 기술들이 융합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자산이 큰 가치를 가지는 경우가 많다”면서 “SK가 보유한 유무형의 역량이 SK는 물론 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토대가 될 수 있도록 모색하자”며 딥체인지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SK CEO들은 이날 지난해 6월 확대경영회의 이후 적극적으로 변화·혁신을 추구해 관계사별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으나 글로벌 메이저 플레이어들과의 격차는 여전하다는 위기 의식을 공유하고 각 관계사별 딥체인지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SK CEO들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개방형·공유형 경제체제에서는 SK자체적인 성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사회와 함께하고, 사회를 위해 성장하는 NEW SK로의 새로운 성장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SK그룹 16개 주요 관계사 CEO들은 지난해 6월 확대경영회의 직후부터 추진해온 변화와 혁신의 성과를 발표하고 그 과정에서 느낀 솔직한 한계와 애로사항에 대해 공유했다.

 

실제로 SK 각 관계사는 딥체인지라는 화두에 맞춰 저마다의 방법으로 치열하게 변화·혁신을 추구해왔다. 그 결과, 적극적으로 M&A(인수합병)를 성사시켜 사업구조를 업그레이드 해나가고 있으며, 글로벌 파트너링을 통해 글로벌 영토를 확장시켜 나가고 있다. 일부 관계사는 대규모 투자계획과 성장비전을 새롭게 제시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SK그룹은 지난해 기준으로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올해  들어서도 사상 최대규모인 17조원을 투자해 8200명을 채용키로 했다. 

 

SK CEO들은 △게임의 룰을 바꾸는 비즈니스 모델의 근본적인 혁신 △회사 業의 본질을 다시 규정하는 새로운 포트폴리오 발굴 △글로벌 차원의 ‘또 같이’ 성장 방법인 글로벌 파트너링 강화 △R&D(연구개발) 및 기술혁신을 통한 핵심역량 확보 등을 해나가기로 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노세극 공동대표 “세월호 특조위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