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자유한국당’은 절대 울지 않는다

메인사진

‘이제 친박은 없다’ 홍준표-원유철-신상진의 3파전으로 치러질 자유한국당의 7·3전당대회의 슬로건이다. 당대표 후보자들은 이제 계파 정치는 없어져야 한다고 외치고, 실제로 당대표 후보자들 중에 골수 친박계는 없다. 사실상 친박계는 당을 쇄신하려는 ‘의지’가 없고, 홍준표는 당을 쇄신할 방법을 모른다. 정확히는 일련의 상황을 개인의 이익을 위해 이용하고 있다. 민심은 외치지만 민심을 악용하는 양상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아침의 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아침의 시] 띠풀 집 / 최명길
 
서대선 기사입력 :  2017/05/22 [08: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띠풀 집

 

띠풀 집 한 채 지으리

산 굽잇길 돌아 바람 낮은 곳

그윽이 별이 들게 봉창은 크게 하리.

자그만 토방 두 칸 드려 한 칸은 이 누덕 옷 풀어 놓고

다른 한 칸은 비워 두리.

때로는 산객들 머물고

때로는 길 놓친 산짐승들 들려 다리 펴고 쉬다 가게

문고리는 잠그지 않으리.

버려진 집처럼

아무렇게나 잡초 엉기고 작은 곤충들 깃들어 다투어 알

까고

어쩌다 거미줄에는 꾀 많은 솔새 걸려들어 늘어져 있으리

파르스름한 산 향기,

논개구리들 개골개골

멍석 깔고 누우면 밤하늘은 홑이불

이르노니, 내가 할 일은 다만 저 산을 닮아 보는 것

댓돌 높이 괴어 밤마다 고무신 두 짝

어긋놓으리.

기다림의 징표로

바자울은 치지 않으리, 이 산천이 모두 울타리

그건 쳐서 무엇 하리.

 

# 집은 인간이 충족시키고 싶어 하는 안전의 욕구를 채워주는 곳이다. 집이 갖추어야할 조건은 안전성, 능률성, 쾌적성이다. 아파트는 능률성이 극대화 된 주거 형태이다. “띠풀 집”의 소재는 억새풀의 종류인 왕골, 세골, 골풀, 띠풀 등으로 엮은 집이기에 태풍과 같은 바람에 쉽게 부서질 수 있으나 가장 친 환경적이고 소박한 집이다. 

 

“띠풀 집”을 소재로 한 시나 그림은 주로 벼슬에 나아가기보다는 은둔하여 후학을 양성하거나 선비로서 무욕의 삶을 살고자 하는 의지의 표상으로 사용되었다. 고려 말 충신 야은(冶隱)은 새로 건립된 조선에 나가 부귀공명을 누리는 것이 욕되다고 생각하여 ‘시냇가에 띠풀로 이은 집’을 짓고 조용히 노년을 살았다. 오늘날도 정권이 바뀔 때마다 염치도 쓸개도 버리고 줄을 서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새로운 정권에 누가 될까 초야로 돌아가는 사람들도 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하듯,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집착에서 벗어나 “파르스름한 산 향기,/논개구리들 개골개골/멍석 깔고 누우면 밤하늘은 홑이불/이르노니, 내가 할 일은 다만 저 산을 닮아 보”려는 ‘야은(冶隱)’은 같은 분들을 만나고 싶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거 대신 보존 선택한 광주 '청춘발산마을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